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송해도 외친 MBC "싱글, 벙글, 쇼!" 51년 만에 멈춘다
알림

송해도 외친 MBC "싱글, 벙글, 쇼!" 51년 만에 멈춘다

입력
2024.05.20 15:21
수정
2024.05.20 17:58
24면
0 0

6월 2일 마지막 방송
후속은 트로트 프로그램

MBC 라디오 '싱글벙글쇼'를 진행했던 강석(왼쪽), 김혜영. MBC 제공

MBC 라디오 '싱글벙글쇼'를 진행했던 강석(왼쪽), 김혜영. MBC 제공

MBC 라디오를 대표하는 장수 프로그램인 '싱글벙글쇼'가 6월 2일 막을 내린다. 1973년 10월 8일 첫 전파를 탄 뒤 51년 만의 폐지다.

MBC 관계자는 20일 "오랜 시간 청취자들과 희로애락을 함께해온 '싱글벙글쇼'를 고민 끝에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MBC 라디오 프로그램 '싱글벙글쇼' 진행을 맡았던 고 송해. KBS 영상 캡처

MBC 라디오 프로그램 '싱글벙글쇼' 진행을 맡았던 고 송해. KBS 영상 캡처


방송인 허참(오른쪽)이 생전에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했던 모습. TBS '가요운전석'을 진행했을 때다. TBS 제공

방송인 허참(오른쪽)이 생전에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했던 모습. TBS '가요운전석'을 진행했을 때다. TBS 제공


MBC 라디오 '싱글벙글쇼' 진행을 맡았던 성우 고 박일. 뉴시스

MBC 라디오 '싱글벙글쇼' 진행을 맡았던 성우 고 박일. 뉴시스

'싱글벙글쇼'는 시사 풍자 라디오 원조 프로그램으로 청취자들의 오랜 사랑을 받았다. 방송인 강석이 대표 코너 '돌도사'에서 유명 정치인을 따라 하며 쓴소리를 해 청취자와 격의 없이 소통했다. 역사가 긴 만큼 코너들도 다양했다. '대낮토론-전화를 받습니다'를 비롯해 '나의 신혼일기' 등은 서민이 일상의 희로애락을 털어놓는 창구 역할을 했다. DJ도 여럿 거쳐갔다. 강석·김혜영이 콤비를 이뤄 30년 넘게 진행했고, 고(故) 송해·허참·박일 등도 이 프로그램 진행을 맡았다.

방송인 이윤석과 가수 신지가 진행하고 있는 '싱글벙글쇼' 후속으로는 트로트 전문 프로그램이 전파를 탄다. 진행자는 미정이다.

방송인 이윤석과 가수 신지가 진행을 맡고 있는 MBC 라디오 프로그램 '싱글벙글쇼'. MBC 홈페이지 캡처

방송인 이윤석과 가수 신지가 진행을 맡고 있는 MBC 라디오 프로그램 '싱글벙글쇼'. MBC 홈페이지 캡처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