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북, 美 '임계 이하 핵실험' 맹비난..."핵 위협 대처 강력한 억제 행동 불가피" 경고
알림

북, 美 '임계 이하 핵실험' 맹비난..."핵 위협 대처 강력한 억제 행동 불가피" 경고

입력
2024.05.20 10:30
수정
2024.05.20 11:07
0 0

7차 핵실험 정당성 주장 및 실행 가능성 시사

2022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새로운 갱도가 건설되고 있는 정황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 Airbus DS.

2022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새로운 갱도가 건설되고 있는 정황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 Airbus DS.

북한이 미국의 최근 '임계 이하 핵실험'에 대해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비판한 뒤 "핵억제 태세 향상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7차 핵실험의 정당성을 확보하면서 실행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0일 조선중앙통신 담화에서 "미국의 임계 전 핵시험은 전 지구적 안보환경을 더욱 불안정하게 만들고, 주요 핵대국들 사이의 전략적 균형에 심각한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규정했다. 북한의 뒷배 역할을 하는 러시아와 중국이 핵보유국임을 상기시키는 동시에 글로벌 안보 불안의 책임을 미국에 돌린 것이다. 이어 "미국은 핵무기에 대한 의존을 낮춤으로써 전략적 오판의 위험성을 줄이고 군사적 긴장을 완화한다는 현 행정부의 공약이 허구에 불과하다는 것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대변인은 또한 "미국은 세계 유일의 핵사용국으로, 그 누구의 핵전쟁위협에 대해 운운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한 근거로, △지난해 7월 미국의 3대 핵전력으로 꼽히는 '전략핵잠수함'(SSBN·핵탄두 탑재 잠수함) 켄터키함의 한국 입항 △한미 핵협의그룹(NCG) 개최 △8월 예정된 을지자유의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훈련 등을 열거했다.

대변인은 "주권적 권리와 가능한 선택 안의 범위 내에서 전반적인 핵억제태세의 향상에 필요한 조치들을 재고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진화하는 미국의 핵위협에 대처한 강력한 억제행동으로 국가의 안전과 권익을 철저히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국가핵안보국은 지난 14일(현지시간) 핵 폭발 테스트 없는 일종의 모의 실험인 임계 이하 핵실험을 성공적으로 실시했다고 밝혔다. 미국이 이 실험을 한 것은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3번째로,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려는 목적으로 실시한 것으로 보인다.

김경준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