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추미애 탈락에 당원 탈당 후폭풍... 놀란 이재명의 '당심 달래기'
알림

추미애 탈락에 당원 탈당 후폭풍... 놀란 이재명의 '당심 달래기'

입력
2024.05.19 19:00
수정
2024.05.19 20:03
5면
0 0

국회의장 후보자 선거, 추미애 탈락에 탈당 행렬
'시도당 선거 당원 권한 확대', 당심 달래기 주력
이재명, 연임 요청에 대답 없이 웃음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대전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민주당이 합니다’ 충청 컨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전=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대전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민주당이 합니다’ 충청 컨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전=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심 달래기'에 주력하고 있다.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예상과 달리 추미애 당선자가 탈락하자 그를 지지하는 강성 당원들이 탈당 러시로 불만을 표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공개적으로 탈당을 만류하는가 하면, 내후년 지방선거 공천권을 쥔 시도당위원장 선거에서 당원 권한을 확대하겠다며 때 이른 당근까지 내밀었다. 누구보다 강력한 팬덤을 구축한 이 대표이지만 당원들의 거센 반발에 놀라 자세를 낮추며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당원 탈당 만류한 이재명 "외면하면 결국 끝"

이 대표는 19일 대전에서 열린 당원과의 만남 행사에 참석해 "최근 당에 섭섭하고 아픈 사연도 꽤 있죠"라고 운을 뗐다. 사흘 전 당내 국회의장 경선 결과를 언급한 것이다. 그러면서 "언제나 바르고 편한 길만 있는 건 아니다"라며 "내 생각은 옳고 여기에 부합하지 않은 다른 생각은 틀린 게 아니라 다를 뿐이라는 걸 생각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당원들을 연신 추켜세우며 탈당을 직접 만류했다. 이 대표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당원이 가장 많은 정당이 민주당"이라며 "세계 어느 나라도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길을 우리가 열어나가고 있기 때문에 시행착오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차이가 있다고 해서 틀렸다고 단정하고 외면하면 결국은 끝"이라며 "오히려 이럴 때일수록 내가 더 책임지겠다 이렇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도종환 의원의 시 '흔들리며 피는 꽃'을 낭송하면서 "당을 위해서, 대한민국을 위해서, 이재명을 위해서 여러분 좀 참아주시고 함께 가주시겠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광주에서 열린 당원 행사에서는 차기 지방선거를 거론하며 반발 여론을 달랬다. 전국 시도에서 선출하는 위원장이 지방선거 공천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데, 이들을 뽑는 과정에서 당원의 영향력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현재 반반으로 나뉜 대의원과 권리당원의 표 반영비율을 당원에 무게를 싣는 쪽으로 바꾸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 민주당이 합니다' 호남 컨퍼런스에서 당원들의 질문을 고르고 있다. 광주=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 민주당이 합니다' 호남 컨퍼런스에서 당원들의 질문을 고르고 있다. 광주= 뉴시스


탈당 인증글에 표 색출까지… 의장 경선 후폭풍

이 같은 지도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당 안팎의 후폭풍은 여전하다. 당원 커뮤니티에는 추 당선자에게 표를 던지지 않은 민주당 당선자들을 '수박(겉과 속이 다르다는 뜻으로 비이재명계를 가리키는 멸칭)'으로 비판하면서 이들을 색출하자고 주장하거나 탈당 인증글을 올리는 등 과격한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당 관계자는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때와 비슷한 규모로 탈당 신청이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이 대표의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은 이례적으로 제재에 나섰다. 의장 경선 관련 음모론을 펴거나 표 색출에 나설 경우 일괄적으로 일주일간 팬카페 활동을 정지시키고, 특히 탈당이나 탈퇴를 언급할 경우 재가입이 불가한 강제탈퇴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지했다. 해당 팬카페는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 당시 비명계 의원들을 향한 공격에 앞장선 곳이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가운데)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에서 이재명 대표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왼쪽은 추미애 당선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가운데)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에서 이재명 대표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왼쪽은 추미애 당선자. 연합뉴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당대표직 연임을 요청하는 당원들의 목소리에도 즉답하지 않은 채 웃음으로 넘겼다. 이 대표는 한 당원이 연임을 요청하자 "연임"이라고만 했고, 옆에 있던 박정현 최고위원이 "연임하기로 한 것 아니냐"고 하자 웃으며 다른 주제로 화제를 돌렸다.

우태경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