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리' 2년 전에 썼는데…어느 날 집으로 30차례 쏟아진 택배 박스
알림

'알리' 2년 전에 썼는데…어느 날 집으로 30차례 쏟아진 택배 박스

입력
2024.05.17 07:28
수정
2024.05.17 11:13
0 0

알리 이용 후 개인정보 유출 의심
실적 부풀리기 '브러싱 스캠' 의혹

2022년 1월 24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남권물류단지에 각종 택배 상자가 쌓여 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 연관 없음. 이한호 기자

2022년 1월 24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남권물류단지에 각종 택배 상자가 쌓여 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 연관 없음. 이한호 기자

부산의 한 가정집에 주문하지 않은 택배가 중국에서 수십 건씩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주민 A씨로부터 "주문하지 않은 택배가 계속 배달된다"는 신고를 받고 내사(입건 전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집에 지난해 12월부터 중국 온라인 쇼핑몰 '알리익스프레스'를 통해 주문하지 않은 물품이 30여 차례 배송됐다. 내용물은 여성용 원피스나 자투리 천 조각 등으로 빈 상자가 오기도 했다. A씨의 이름과 연락처가 적힌 택배가 집 근처 초등학교나 관공서 등으로 배송되는 일도 있었다.

경찰은 알리익스프레스 고객센터에 주문자 정보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다만 업체가 중국에 있다 보니 수사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보고 있다. A씨는 2년 전 알리익스프레스를 통해 물건을 2차례 구매했는데, 당시 A씨의 개인정보가 제대로 관리되지 못해 택배 오류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브러싱 스캠' 의혹도 제기됐다. 브러싱 스캠은 쇼핑몰 판매자가 불특정 다수에게 택배를 발송해 판매 실적을 부풀리는 행위를 뜻한다.

지난해 7월엔 중국에서 온 정체불명의 우편물이 전국 곳곳에 배달돼 논란이 일었다. 당시 경찰은 브러싱 스캠으로 결론 내고 중국 공안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장수현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