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세아그룹, 2,100억 원 들여 미국에 특수강 생산 거점 마련
알림

세아그룹, 2,100억 원 들여 미국에 특수강 생산 거점 마련

입력
2024.05.17 10:00
수정
2024.05.17 10:23
0 0

2026년 준공 목표, 연간 6,000톤 생산
"항공·우주, 석유화학 등 쓰여, 고부가가치"

세아창원특수강이 생산하는 특수합금 봉강. 세아그룹 제공

세아창원특수강이 생산하는 특수합금 봉강. 세아그룹 제공


세아그룹이 2,100억여 원을 투자해 미국에 특수강 생산 거점을 마련한다. 니켈, 티타늄, 코발트와 철을 배합한 특수합금은 고온, 고압을 잘 견뎌 발전·플랜트, 항공·우주, 석유화학 산업에 쓰이는 고부가가치 소재다.

세아베스틸지주는 미국 내 투자법인인 세아글로벌홀딩스와 특수합금 생산법인 세아슈퍼알로이테크놀로지(SST)를 세우고 앞으로 2년 동안 미국 공장 준공을 위해 세아창원특수강과 약 2,130억 원을 투자한다고 16일 밝혔다.

SST 미국 공장은 2026년 준공을 목표로 설립을 추진한다. 준공되면 연간 6,000톤 규모의 특수합금을 생산할 능력을 갖추게 된다고 그룹 측은 밝혔다. 공장 부지는 최종 후보지 검토 단계라고 그룹은 덧붙였다.

이번 투자는 세아베스틸지주가 SST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약 640억 원을 투입하고 세아창원특수강이 SST가 발행하는 상환전환우선주(RCPS)에 약 1,490억 원을 출자하는 형태로 진행한다.

세아그룹은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특수합금 시장 규모는 2021년 68억 달러에서 오는 2031년 150억 달러로 연 평균 8.5%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세아그룹은 "이번 투자는 진입 장벽이 높은 특수합금 시장 중에서도 가장 수요가 큰 미국 시장에 생산 거점을 확보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동남아 및 중동, 북미 등 대륙별 생산 거점을 중심으로 글로벌 특수강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김청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