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누벨칼레도니 유혈소요에… 프랑스 "비상사태 선포"
알림

누벨칼레도니 유혈소요에… 프랑스 "비상사태 선포"

입력
2024.05.16 06:19
수정
2024.05.16 11:06
0 0

16일 새벽 5시부터 적용... 최소 12일간
'선거법 개정'에 반발한 소요... 4명 사망

남태평양 프랑스령 누벨칼레도니에서 유권자 확대를 위한 헌법 법안 논의와 관련된 소요가 발생한 가운데 15일 한 남성이 불탄 물건을 치우고 있다. 누벨칼레도니=AFP 연합뉴스

남태평양 프랑스령 누벨칼레도니에서 유권자 확대를 위한 헌법 법안 논의와 관련된 소요가 발생한 가운데 15일 한 남성이 불탄 물건을 치우고 있다. 누벨칼레도니=AFP 연합뉴스

남태평양의 프랑스령 누벨칼레도니(영어명 뉴칼레도니아)에서 발생한 유혈 소요에 프랑스 정부가 15일(현지시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15일 오후 내각 회의를 거쳐 누벨칼레도니 기준 16일 새벽 5시(프랑스 기준 15일 오후 8시)부터 적용되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최소 12일간 적용된다. 비상사태가 선포되면 공공질서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되는 이들에 대한 당국의 가택 구금 및 수색, 압수 권한이 확대된다. 집회 및 이동도 크게 제한된다.

누벨칼레도니 유혈 소요 관리를 위해 내무부에는 가브리엘 아탈 프랑스 총리가 이끄는 위기대책본부가 설치됐다. 프리스카 테브노 정부 대변인은 "우선순위는 질서, 평온을 회복하는 것이며, 모든 폭력에 대해서는 무자비한 대응이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내무부에 따르면 프랑스가 본토 밖 프랑스령에 비상사태를 마지막으로 선포했던 때는 1985년으로, 당시에도 누벨칼레도니가 대상이었다.

유혈 소요가 발생한 원인은 프랑스 정부가 유권자 확대를 추진했기 때문이다. 프랑스가 누벨칼레도니에서 10년 이상 거주한 사람에게 지방선거 투표권을 주는 방향으로 헌법 선거 조항 개정을 추진하자 누벨칼레도니 원주민인 카나크족은 원주민 입지를 좁힐 것이라며 반발했다. 실제로 친(親)프랑스 성향 유권자가 늘어나는 만큼, 인구 약 40%를 차지하는 원주민의 독립 요구는 상대적으로 과소대표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13일 밤부터 사흘째 이어진 유혈 소요로 현지에서는 상점 약탈 및 공공건물에 대한 방화, 훼손이 잇따랐다. 15일 오후 기준 카나크족 3명과 헌병 1명이 숨졌으며, 수백 명이 부상을 입었다. 프랑스 정부는 유혈 소요 진압을 위해 경찰과 헌병 등 약 1,800명을 현장에 배치했으며 약 500명을 더 동원할 예정이다.



베를린= 신은별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