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당 무기력 타개 적임자" 한동훈 당권 도전 요구하는 與 중진
알림

"당 무기력 타개 적임자" 한동훈 당권 도전 요구하는 與 중진

입력
2024.05.15 12:00
수정
2024.05.15 13:52
3면
0 0

5선 이상민 · 3선 조해진 잇따라 주장


지난달 2일 한동훈(왼쪽)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대전 유성구 지족역 사거리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유성 살리기' 지원유세에서 이상민 대전 유성구을 후보와 대화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지난달 2일 한동훈(왼쪽)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대전 유성구 지족역 사거리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유성 살리기' 지원유세에서 이상민 대전 유성구을 후보와 대화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를 요청하는 당내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5선 이상민 의원은 15일 KBS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에 패해 의식이 짙고 무기력하게 빠져 있는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는 주장에 대해 아니라고 얘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출신으로 한 전 위원장이 직접 영입을 공을 들였던 이 의원은 "당에 놓여 있는 여러 문제들을 극복하고 넘어가려면 결국 당내외의 높은 지지도가 에너지원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 전 위원장의 총선 패배 책임을 부각하며 '철딱서니 없는 애', '깜도 안 되는 것' 등의 표현으로 연일 저격하는 상황을 두고는 "한 전 위원장을 나오지 않을 수 없게 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월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월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3선 조해진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전당대회가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의미 있는 전당대회가 되고 기대를 가질 수 있는 전대, 희망이 있는 전대가 되려면 한 전 위원장이 출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기존의 인물들은 지난 세월 이런저런 계기에 국민과 당원들이 그 역량을 대략 가늠했기 때문에 그다지 새로울 것이 없다"며 "그들만의 리그는 변화의 기대가 없는 진부하고 상투적인 경쟁이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전 위원장을 향해 "정치에 뜻이 있고, 당과 국민에 대해서 소명의식이 있다면 이제 그 역할에 출사(出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한 전 위원장 총선패배 책임론에는 "정권 심판이 대세가 된 상황에서 내부에서 계속 발목이 잡히는 그에게 선거의 흐름을 바꿔놓기를 기대하는 것은 불가항력의 요구였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는 이르면 7월 초 열린다. 4·10총선 패배 이튿날 사퇴한 한 전 위원장은 가끔 대중들 사이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지만,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언급하지 않고 있다.

이성택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