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정은과 개고기 느낌"... 한국인 편견 논란 미 의원 "농담이었다"
알림

"김정은과 개고기 느낌"... 한국인 편견 논란 미 의원 "농담이었다"

입력
2024.05.07 09:19
수정
2024.05.07 10:40
0 0

트럼프 부통령 거론 노엄 주지사 비판에
'개 식용' 등 언급... 한국계 의원도 '항의'

재러드 모스코위츠(플로리다)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이 지난 3월 워싱턴 국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재러드 모스코위츠(플로리다)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이 지난 3월 워싱턴 국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의 한 하원의원이 공화당 부통령 후보로 거론되는 크리스티 노엄 사우스다코타 주지사를 비판하면서 '개고기 식용'을 언급했다가 한국에 대한 편견 논란에 휩싸이자 "농담이었다"며 사과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재러드 모스코위츠(플로리다) 민주당 하원의원은 이날 자신의 엑스(X)에 노엄 주지사의 CBS 인터뷰를 두고 "왜 나는 그가 (북한)김정은과 개고기를 먹고 싶어 한다는 느낌을 받는가?"라고 썼다.

노엄 주지사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부통령 후보)로 거론되는 공화당 거물 여성 정치인이다. 그는 최근 강아지를 죽인 사실을 공개해 논란이 불거졌다. 자신의 회고록에 과거 14개월 된 강아지가 지나친 공격성을 보여 총으로 쏘아 죽였다고 털어놓은 것이다. 회고록에 과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다고도 적었는데, 이는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 노엄 주지사는 CBS 인터뷰에서 "(김정은에 대한) 그 일화는 책에 넣지 말아야 했다"며 잘못을 시인했다.

모스코위츠 의원의 게시글을 두고 김정은과 개식용을 연결시켜 아시아, 그중에서도 한국인에 대한 편견을 부추긴다는 비판이 같은 당에서도 제기됐다. 한국계인 민주당의 앤디 김(뉴저지) 하원의원과 메릴린 스트릭랜드(워싱턴) 하원의원은 성명을 내고 "우리 동료가 공화당 극단주의에 맞서 싸우는 것에는 감사하지만, 그 과정에서 해로운 고정관념을 영속화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폴리티코도 해당 게시글이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광범위한 인종적 고정관념을 불러일으킨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모스코위츠 의원은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뒤 "크리스티 노엄과 북한의 독재자에 대한 농담이었다"며 "게시글이 잘못 해석돼 많은 커뮤니티에 불쾌감을 주는 것을 원치 않아 게시글을 삭제했다. 나는 그런 고정관념에 결코 편승하고 싶지 않다"고 뒤늦게 수습했다.

조아름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