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 총리 "尹·李 회담 열려 있어…국회 협치 관계 조성 노력하겠다"
알림

한 총리 "尹·李 회담 열려 있어…국회 협치 관계 조성 노력하겠다"

입력
2024.04.17 18:30
0 0

고위당정 야당 참여 "논의해볼 사항"
국정 미흡 원인, '설득 노력 부족'
후임 인선 등 거취엔 말 아껴

한덕수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가 17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간 영수회담 가능성에 대해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여당의 총선 참패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 국정 운영 미흡과 관련해선 '국민 설득' '국회 협조 요청'의 "노력이 부족했다"며 '협치 관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의를 표명한 자신 거취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에게 야당 대표와 만남을 건의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15일) 주례회동에서 자연스럽게 (윤 대통령, 이 대표의 만남과 관련해) 말이 나왔다"고 답했다. 이어 "다시 한 번 말하지만 그 길은 열려 있다"며 "어떤 시기에 어떤 의제로, 어떤 방식으로 할지는 대통령실에서 계속 고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거가 끝난 지 며칠 안 돼서 모두가 생각을 정리하는 시간이 필요한 측면도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총선 이후 대통령실 안팎에선 영수회담의 이야기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전날 국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대통령실 관계자는 관련 계획에 대해 "'국민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겠다'라는 (윤 대통령) 말 안에 다 포함이 돼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 뒀다. 다만 "정상회담을 할 때도 실무자 선부터 의제 등을 논의해 가며 올라가는 경우가 많았다"며 실무 접촉이 우선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정치권에선 대통령실은 여야 대표와 함께하는 자리를, 이 대표는 단독 회담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한 총리 역시 이를 감안해 조심스러운 전망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한 총리는 '그간 국정 운영에서 어떤 부분이 미흡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국민이 개혁 과제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동의하고 힘을 보태주고, 국회에서 협조를 해 주는 것이 필수적이지만 그런 노력들을 우리 정부가 충분히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해법으로는 '협치'를 강조했다. "국회에서 협치적 관계를 만들어 국정에서 해결해야 할 많은 과제들을 국민들이 걱정하지 않게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것이다. '고위당정협의회를 할 때 야당이 참여하는 방안도 가능하느냐'는 질문엔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향후 거취엔 말을 아꼈다. "(후임이) 결정된다 하더라도 그때부터 한 달은 더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이런 간담회를 몇 번은 더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후임에 대해서도 "훌륭한 분들이 선정되도록 행정부의 모든 기능, 국회 인사청문회, 언론에 의한 검증이 앞으로 이뤄져야 한다"고만 말했다.

총선 전 가장 주요한 정책 과제였던 의대 정원 증원에 대해선 "저희가 좀 더 상대를 설득하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원론적 대답을 내놨다. 전공의들의 의료 현장 이탈엔 "유감스럽고 아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료계가 합리적이고 구체적인 안을 가지고 오면 숫자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지금도 의료계 반응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준기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안녕하세요 제보해주세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