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진정한 복수(福壽)" 文 이성윤 신간 추천… 與 "말장난 말고 울산 사건 사과하라"

알림

"진정한 복수(福壽)" 文 이성윤 신간 추천… 與 "말장난 말고 울산 사건 사과하라"

입력
2023.12.02 14:41
0 0

文, 이성윤 에세이 '꽃은 무죄다' 소개하며
"검사들의 세상에서 고초 겪는 이성윤"
與 "文, 울산시장 선거개입 1심 유죄 묵묵부답"

문재인 전 대통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9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책방에서 열린 ‘디케의 눈물’ 작가 사인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양산=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성윤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쓴 책을 추천하며 "저자는 우리 사회의 진정한 복수(福壽)를 꿈꾼다"고 적었다. 복수(復讐·원수를 갚음)가 아닌 '오래 살며 복을 누림'이라는 뜻의 '복수'를 쓴 것인데, 국민의힘은 이에 "말장난 말고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을 사죄하라"며 반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1일 밤 페이스북에 이 연구위원이 쓴 책 '꽃은 무죄다'를 추천했다. 글 서두에서 문 전 대통령은 "법무부 검찰국장, 서울중앙지검장, 서울고검장 등 요직을 지냈지만, 지금 검사들의 세상에서 고초를 겪고 있는 검사 이성윤의 야생화 이야기"라고 책을 소개했다. 이 연구위원은 문재인 정부 시절 검찰 요직을 두루 지내고 정권 말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충돌하다 현재는 법무연수원에 발령 나 있다.

이 연구위원에 대해 문 전 대통령은 "저자는 야생화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며 "얼음을 뚫고 나오는 복수초(福壽草)의 강인함에서 절제와 인내를 배우고, 우리 사회의 진정한 복수(福壽)를 꿈꾼다"고 평가했다.

이에 신주호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2일 논평을 내고 문 전 대통령 페이스북 글을 비판했다. 신 부대변인은 지난달 29일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으로 기소된 송철호 전 울산시장과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1심에서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은 것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선거공작의 배후와 몸통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데도 문 전 대통령은 침묵을 지키더니, SNS를 통해 갑자기 이성윤 전 서울중앙지검장의 책을 추천하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신 부대변인은 이 연구위원이 고초를 겪고 있다는 표현에 대해 "정치 검사의 전형적인 행보를 보여줬던 이 전 지검장이기에 아무런 설득력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은 책을 추천하며 '복수(福壽)'라는 말장난을 할 것이 아니라, 정권 차원의 민주주의 파괴 시도에 대한 국민적 물음에 응답하는 것"이라며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법원의 선고에 대해 국민께 사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준기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안녕하세요 제보해주세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