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재명 때린 이낙연, 비명계 결집 구심점 되나... "여러 갈래 길 있다"

알림

이재명 때린 이낙연, 비명계 결집 구심점 되나... "여러 갈래 길 있다"

입력
2023.11.28 16:02
수정
2023.11.28 16:11
4면
0 0

이낙연, 28일 본인 싱크탱크 포럼에서
민주당 향해 "가치·품격 잃었다" 비판
"강성 지지자들로 당 면역 체계 붕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사단법인 연대와공생: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포럼에 참석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사단법인 연대와공생: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포럼에 참석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이재명 대표의) 리더십과 강성 지지자들의 영향으로 당의 면역체계가 무너졌다"고 작심 비판했다.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 체제를 정면 비판하면서 신당 창당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내년 총선이 5개월도 채 남지 않은 시점과 맞물려 당내 비이재명계 결집의 구심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자신의 싱크탱크인 '연대와 공생'이 개최한 포럼에서 "제1 야당 민주당은 오래 지켜온 가치와 품격을 잃었고, 안팎을 향한 적대와 증오의 폭력적 언동이 난무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면역체계가 무너지면 질병을 막지 못하고 죽어간다. 그 결과로 민주당은 도덕적 감수성이 무뎌지고 국민의 마음에 둔해졌다"며 "정책이나 비전을 내놓는 활동이 미약해졌고, 어쩌다 정책을 내놓아도 사법 문제에 가려지곤 한다"고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겨냥했다.

민주당을 향해선 △당내 민주주의 활성화 △다당제 구현(위성정당 포기·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을 제언했다. 그러면서 거대 양당의 폐단을 역설한 뒤 제3 지대를 향한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양대 정당의 혁신은 이미 실패했거나 실패로 가고 있다"며 "지금의 절망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여러 갈래의 모색이 이어지고 있다"고 총선을 앞두고 가시화하는 제3 지대 창당 움직임을 언급했다. 이어 "그들과 상의하지 않았지만, 저는 그들의 문제의식과 충정에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제3지대 움직임에 "문제의식에 공감한다"

이 전 대표는 포럼 후 '신당 창당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 갈래의 모색이 있고, 그 문제의식에 공감하고 있다"며 "제가 할 일이 무엇인가 하는 것은 항상 골똘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당 구도를 깨기 위한 제3 지대 신당 창당 시도를 긍정하면서 신당 창당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은 답변이었다. 친명계 지도부가 대의원제 축소를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세세한 문제에 대해서는 깊게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이 대표) 사당화 논란이 있는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낙연계 원외 조직인 '민주주의실천행동'은 지난 26일부터 창당 준비에 돌입했다. 다만 이 전 대표 측은 "창당이 현실적으로 어렵기도 하고 당의 본류인 이 전 대표가 창당에 나설 가능성은 적다"면서도 "(친이재명계의) 공천 학살이 현실화될 경우 검토해 볼 수 있는 여러 시나리오 중 하나"라고 거리를 두었다.

이 전 대표도 최근 "전우들의 시체 위에서 응원가를 부를 수 없다"며 당 주류인 친명계의 비명계를 향한 공천 학살이 현실화될 경우 총선 지원에 나설 계획이 없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다. 비명계의원들도 지난달 의원모임 '원칙과 상식'을 발족해 지도부를 향해 당 혁신을 압박하고 있다.

우태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