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26일 부산 개최... 3국 정상회의 재개 윤곽 나오나
알림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26일 부산 개최... 3국 정상회의 재개 윤곽 나오나

입력
2023.11.24 11:06
수정
2023.11.24 11:16
3면
0 0

26일 오전엔 한중·한일 회담
북한 정찰위성도 논의할 듯

지난 9월 2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일중 3국 고위급회의(SOM)에 참석한 정병원(가운데) 외교부 차관보가 후나코시 다케히로(오른쪽)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 눙룽(왼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회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지난 9월 2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일중 3국 고위급회의(SOM)에 참석한 정병원(가운데) 외교부 차관보가 후나코시 다케히로(오른쪽)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 눙룽(왼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회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한중일 외교장관이 오는 26일 부산에서 모여 약 4년간 중단됐던 3국 정상회의 재개 방안을 논의한다.

외교부는 24일 박진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장관이 참여하는 제10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26일 부산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은 2019년 8월 이후 4년 3개월여 만이다. 특히 왕 부장의 방한은 2021년 이후 2년여 만이다. 가미카와 외무장관은 지난 9월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는다.

이번 회담은 연내 또는 내년 초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마지막 준비단계로, 관련 일정이 구체화될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2019년 12월 중국 청두 회의가 마지막이었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한일 과거사 갈등 등으로 중단돼 왔다.

3국 장관은 회담을 통해 △인적 교류 △과학기술 협력과 디지털 전환 △지속가능 개발·기후변화 △보건·고령화 △경제통상협력 △평화안보 등 6대 협력분야를 구체화할 방침이다. 특히 평화안보 분야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21일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가 테이블에 오를지도 주목된다. 통상 한중일 협의체에서는 민감한 양자 또는 3자 외교안보 현안보다 실질협력 분야에 무게를 둔다. 이 때문에 북한 위성문제가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지만, 역내 정세도 논의 주제 중 하나인 만큼 빠지기 어려울 전망이다.

3국 외교장관 회담은 장관들이 26일 공식 오찬을 한 뒤 오후에 열릴 예정이다. 애초 3국 외교장관의 공동기자회견이 추진됐으나 왕 부장의 체류 시기가 단축되면서 열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3국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오전에는 한중, 한일 외교장관 간 양자회담이 열린다.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선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한중 정상회담이 불발된 만큼, 한중관계 발전 방향을 논의할 기회가 될 전망이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최근 한일 협력기조에 대한 양측 의지를 재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서울고법이 전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승소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반발하고 있는 만큼 회담에서 거론할 가능성이 크다.

문재연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