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네타냐후, 인질 50명 석방 앞두고 바이든에 감사 전화

알림

네타냐후, 인질 50명 석방 앞두고 바이든에 감사 전화

입력
2023.11.23 08:05
수정
2023.11.23 16:42
0 0

'카타르와 함께 협상 중재' 미국에 감사 표명
"인질 석방 합의는 옳은 선택... 전쟁은 지속"

21일 이스라엘 텔아비브 박물관 방문객들이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에 납치된 인질들의 사진을 보여주는 광고판을 지나치고 있다. 텔아비브=EPA 연합뉴스

21일 이스라엘 텔아비브 박물관 방문객들이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에 납치된 인질들의 사진을 보여주는 광고판을 지나치고 있다. 텔아비브=EPA 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와의 일시 휴전·인질 석방 협상이 타결된 2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감사를 표했다고 이스라엘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이 보도했다.

TOI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밤 하마스에 억류된 인질 약 240명 중 최소 50명의 석방을 앞둔 시점에 바이든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노력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동안 미국은 카타르와 함께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협상을 적극 중재해 왔다. TOI는 한 이스라엘 당국자를 인용해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네타냐후 총리뿐 아니라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군주,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도 인질 석방 관련 세부 사항이 제대로 처리됐음을 전화 통화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스라엘 내각은 이날 오전 나흘간의 교전 중지 합의안을 승인했다. 하마스에 억류된 아동 30명과 이들의 엄마 8명, 그리고 다른 여성 12명 등 최소 50명의 인질이 단계적으로 풀려날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도 자국 교도소에 수감된 팔레스타인인 300명의 명단을 법원에 제출했고, 이들 중 반대 의견이 없는 150명을 석방할 방침이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이스라엘이 4일간의 임시 휴전에 합의한 22일, 이스라엘군 공격을 받은 가자지구 북부에서 시커먼 연기가 피어 오르고 있다. AFP 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이스라엘이 4일간의 임시 휴전에 합의한 22일, 이스라엘군 공격을 받은 가자지구 북부에서 시커먼 연기가 피어 오르고 있다. AFP 연합뉴스

그동안 하마스와의 협상에 부정적이었던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질 석방 합의는 올바른 선택”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스라엘이 모든 목표(하마스 궤멸)를 달성할 때까지 가자지구에서의 전쟁은 계속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AFP통신도 이스라엘 당국자를 인용해 “하마스와의 교전이 24일 이전에 중단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유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