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최강욱 "윤석열 정부, '암컷'이 설쳐"…탄핵으로 '반윤연대'
알림

최강욱 "윤석열 정부, '암컷'이 설쳐"…탄핵으로 '반윤연대'

입력
2023.11.21 08:03
수정
2023.11.21 15:34
0 0

19일 민형배 의원 북콘서트 발언 논란
"김건희 여사 주가 조작 특검에 매진"
"태어나 원수 만났는데 용서는 없다"
"반윤연대 형성하려면 尹 탄핵 발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 확인 경력서를 허위로 써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월 18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형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 나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최 의원은 대법원의 유죄 확정 판결에 따라 국회의원직을 상실했다. 하상윤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 확인 경력서를 허위로 써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월 18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형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 나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최 의원은 대법원의 유죄 확정 판결에 따라 국회의원직을 상실했다. 하상윤 기자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부에 대해 "암컷이 나와서 설친다"고 표현해 여성 비하 논란이 불거졌다.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에서 민형배 의원이 쓴 책 '탈당의 정치' 출판 기념 북콘서트에 참석했다. '탈당의 정치'는 민 의원이 지난해 민주당을 탈당했던 이유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강행 처리하기 위한 결단이었다고 강변하기 위해 내놓은 책이다.

논란이 된 발언은 박구용 전남대 철학과 교수의 '검찰 공화국에 어떻게 싸워 나가야 한다고 보나'라는 질문에 이어 나왔다. 최 전 의원은 "공화국의 핵심은 권력의 견제와 균형에 있다"며 "오히려 윤석열 정부는 '동물의 왕국'이 됐다고 봐야 한다"고 박 교수의 질문을 바로잡았다.

그러자 박 교수는 윤석열 정부하의 한국 정치가 영국의 작가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 나오는 동물들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했다. 이에 최 전 의원은 "'동물농장'에도 보면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며 "제가 암컷을 비하하는 말씀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전 의원 발언에 청중에선 박수와 웃음이 터져 나왔다. 청중 가운데에는 민주당 소속 송갑석 조오섭 윤영덕 양정숙 강민정 의원 등이 있었다.

최 전 의원은 이 자리에서 "피해 입은 것 이상을 돌려주겠다"며 '김건희 여사 특검'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탈당이 아닌 탈국회의원 되신 분 입장을 들어보겠다'는 질문에 "제가 당한 것 이상의 피해를 꼭 돌려줘야 되지 않겠나, 그렇게 하지 않으면 그 짐승들을 길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저는 예전에 제가 고발해 놨던 첫 번째 사건으로 최은순(윤석열 대통령 장모)씨가 실형이 확정됐다"며 "두 번째 고발한 사건인 김건희 주가 조작 특검에 매진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 사람이 태어나서 원수를 만났는데 용서는 없는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박 교수가 "술도 안 드시는데 이렇게 과격한 말씀을 하신다"고 만류하자 "아니 할 줄 아는 게 술 먹는 것뿐인 놈보다는 훨씬 낫다"고 반박했다. 앞서 최 전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 확인서를 발급해 준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지난 9월 의원직을 상실했다.

이날 행사에선 윤 대통령 탄핵도 거론됐다. 김용민 의원이 "반윤연대를 형성할 수 있는 행동을 민주당이 먼저 보여야 한다. 그 행동이 윤석열 탄핵 발의"라며 "대통령 탄핵안을 발의해야 반윤연대가 명확히 쳐진다"고 말했다. 이에 민 의원은 "(대통령 탄핵 발의는) 150명(과반)이 있어야 하는데 민주당이 지금 과반이 훌쩍 넘는다. 그러니 일단 150명으로 탄핵 발의를 해놓고 반윤연대, 검찰독재 종식을 위한 정치연대 이런 것을 꾸려 갈 수 있도록 하면 이런 제안이 유효할 것이라고 본다"고 맞장구쳤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 등은 "개인적으로 말한 것이고 당에선 전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즉각 선을 그었다.


원다라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