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비운의 2인자' 리커창 전 중국 총리, 심장마비로 돌연 사망

알림

'비운의 2인자' 리커창 전 중국 총리, 심장마비로 돌연 사망

입력
2023.10.27 18:00
수정
2023.10.27 21:54
2면
0 0

"상하이서 심장병"... 구체적 경위는 알려지지 않아
'후진타오 후계자'로서 한때 시진핑과 1인자 경쟁
소신 발언으로 대중적 인기 불구, 평생 2인자 신세

리커창 전 중국 국무원 총리가 27일 향년 68세로 사망했다. 사인은 심장마비다. 2017년 3월 1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 폐막식 후 기자회견장에 도착한 리커창 전 총리의 생전 모습. 연합뉴스

리커창 전 중국 국무원 총리가 27일 향년 68세로 사망했다. 사인은 심장마비다. 2017년 3월 1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 폐막식 후 기자회견장에 도착한 리커창 전 총리의 생전 모습. 연합뉴스

지난 3월 퇴임한 '비운의 2인자' 리커창 전 중국 국무원 총리가 27일 심장마비로 돌연 사망했다. 향년 68세.

이날 오전 중국중앙(CC)TV는 "최근 상하이에 머물러 온 리 전 총리에게 26일 갑자기 심장병이 발생했다"며 "구조에 전력을 다했지만 27일 0시 10분(현지시간) 그가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리 전 총리의 사인에 대해 "심장마비"라고 전했다. 다만 심장병이 갑작스럽게 발생하게 된 구체적 경위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10년간 중국 총리직을 수행해 온 리 전 총리는 올해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를 계기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퇴임 후 이렇다 할 공개 행보를 하지 않으며 '야인 생활'을 해 왔는데, 7개월 만에 세상을 떠난 것이다.

1955년 안후이성에서 태어난 리 전 총리는 중국의 주요 정치 파벌 중 하나인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의 좌장 격인 정치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명문 베이징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공직에 입문했고, 1993년 공청단 최고위직인 중앙서기처 1서기로 승진했다. 당시 공청단 수장인 후진타오 전 국가주석의 후원을 받았다. 1998년 43세라는 젊은 나이로 허난성(省) 성장에 임명돼 '최연소 성장'이라는 타이틀을 달기도 했다.

2000년대 들어 '후진타오의 정치적 후계자'로 각인되면서 차기 중국 지도자 후보로 급부상했다. 당초 또 다른 정치 파벌인 태자당 계열인 시진핑 국가주석과 경쟁 구도가 만들어졌지만, 2007년 17차 중국공산당전국대표대회(당대회)에서 시 주석이 서열 6위인 국가 부주석을, 리 전 총리가 7위인 국무원 부총리에 임명되며 차기 지도자 경쟁에서 밀려났다.

'시진핑 1기' 체제가 출범한 2013년 3월 총리직에 오르며 서열 2위가 된 리 전 총리는 올해 3월까지 10년간 거시 경제와 민생 경제 정책을 총괄했다. 중국 정계에서 대표적인 '시장주의자'로 꼽히는 그는 시 주석의 1인 지배체제 강화 속에서도 소신 발언을 종종 하며 인기를 끌었다. '제로 코로나' 정책이 한창이던 지난해 4월, "과도한 방역으로 물류가 차질을 빚고, 곡물 수확이 방해를 받아선 안 된다"고 밝힌 게 대표적이다. 민생과 경제 활성화를 강조하며 대중으로부터는 존경을 받았으나, 시 주석에게 권력이 집중된 탓에 독자적 영역 구축에는 끝내 실패했다. '비운의 2인자'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중국 외교부는 "리커창 동지의 안타까운 사망에 깊이 애도한다"며 정부 기관 중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다. 미국 정부도 애도의 뜻을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2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과 만난 자리에서 리 전 총리 사망에 조의를 표명했다. 일본 정부도 "2018년 한중일 정상회담 때 일본을 공식 방문하는 등 중일 관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리 전 총리의 명복을 빈다"며 애도를 표했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