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공원 논란' 정율성 흉상 훼손 보수단체 회원 입건

알림

'공원 논란' 정율성 흉상 훼손 보수단체 회원 입건

입력
2023.10.02 16:20
수정
2023.10.02 17:42
0 0

밧줄 이용 고의로 훼손한 혐의
단상서 분리돼 쓰러진 채 발견

2일 오전 광주 남구 양림동 정율성거리에 조성된 정율성 흉상이 철거돼 있다. 광주=연합뉴스

2일 오전 광주 남구 양림동 정율성거리에 조성된 정율성 흉상이 철거돼 있다. 광주=연합뉴스

보수단체 회원이 광주 정율성거리에 설치된 정율성 흉상을 고의로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보수단체 회원 A(5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광주 남구 양림동에 조성된 정율성거리의 정율성 흉상을 밧줄로 묶은 뒤 쓰러뜨려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광주 남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정율성 흉상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단상에서 완전히 분리된 흉상은 바로 옆 화단에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현장 확인을 한 남구는 안전조치를 마무리하고, 누군가 고의로 흉상을 철거한 것으로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정율성은 광주 출신으로 1933년 중국으로 건너가 피아노, 바이올린, 성악 등을 공부했다. 1939년 중국공산당에 가입해 ‘팔로군 행진곡’을, 해방 후 북한으로 건너가 조선인민군 행진가를 작곡했다. 광주시는 2020년 5월부터 동구 불로동 일대에 총 48억 원을 투입해 정율성 역사공원을 조성해 왔다. 계획대로라면 올해 말 완공되는데 이 공원 조성 사업을 놓고 최근 이념 논란이 거세게 불붙었다. 정율성 흉상은 2009년 4월 중국 광저우시 해주구 청년연합회가 남광주 청년회의소(JC)에 기증했고, 남광주JC는 이를 다시 남구에 기증했다.

김영헌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