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징역 10년" 선고받자 외마디 비명 실신... '세 모녀 전세사기' 주범 중형

알림

"징역 10년" 선고받자 외마디 비명 실신... '세 모녀 전세사기' 주범 중형

입력
2023.07.12 18:15
수정
2023.07.12 18:16
9면
0 0

세입자 85명으로부터 183억 가로챈 혐의

6일 오후 서울 강서구의 한 빌라에 분양·임대 현수막이 게시돼 있다. 뉴시스

6일 오후 서울 강서구의 한 빌라에 분양·임대 현수막이 게시돼 있다. 뉴시스

자기 돈 한 푼 없이 임차인의 전세보증금으로 다른 주택을 사들이는 무자본 갭(차액) 투자. 이 수법으로 수도권에서 180여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세 모녀 전세사기 사건'의 주범(모친)이 1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이준구 판사는 12일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김씨는 2017년부터 30대인 두 딸 명의로 서울 강서구·관악구 등의 빌라 500여 채를 전세를 끼고 매입한 뒤, 분양대행업자 등과 공모해 세입자 85명으로부터 보증금 183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그는 분양대행업자에게 수수료를 약속하고 임차인을 모집한 뒤 분양가보다 비싼 보증금을 받았다. 계약 만료를 앞둔 일부 세입자에게는 "보증금을 못 돌려주니 집을 사라"며 물량을 떠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선고공판에서 재판부는 "전세사기는 서민과 사회초년생 삶의 밑천을 대상으로 한 범죄"라며 "삶의 기반을 뿌리째 흔드는 매우 중대한 범행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고 질책했다. 재판부는 "보증금을 일부러 떼먹은 게 아니라 계약 만료가 겹치는 바람에 일시적으로 돈을 돌려주지 못했다"는 김씨 측 주장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김씨는 '무자본 갭투자'로 분양받은 빌라의 위치나 주변 환경 등을 제대로 검토하지 않고 매입했다'며 처음부터 돈을 돌려줄 생각이 없었다고 판단했다.

"분양대행업자들과 공모한 적이 없다"는 김씨 측 주장도 기각됐다. 재판부는 "김씨는 분양대금, 리베이트, 보증금 액수 등이 사실상 정해진 상황에서 중개업자 연락을 받고 피해자들과 계약을 체결했다"며 "김씨는 이런 거래구조와 자신의 역할을 인식하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씨는 중형을 예상하지 못했던 듯 법정에서 외마디 비명을 내지르고 쓰러져 응급처치를 받기도 했다. 그는 또 다른 전세사기 혐의로 두 딸과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모두 합하면 전체 피해자는 최소 314명이고, 피해 액수는 최소 679억 원에 달한다.

피해자 측 변호인은 선고 직후 취재진을 만나 "무자본 갭투자를 이용한 전세사기를 엄벌해야 한다"며 "피해자들의 재산 회복을 위한 입법권자들의 관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준규 기자

관련 이슈태그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