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NBA 하부리그 스톡턴 킹스, 여성 단장 · 여성 감독 동시 기용..." G리그 사상 최초"

알림

NBA 하부리그 스톡턴 킹스, 여성 단장 · 여성 감독 동시 기용..."G리그 사상 최초"

입력
2023.06.21 17:09
수정
2023.06.21 17:17
0 0

스톡턴 킹스의 하딩 감독(왼쪽)과 라나디베 단장. 스톡턴 킹스 구단 홈페이지 캡처

미국프로농구(NBA) 하부리그인 G리그의 스톡턴 킹스가 리그 최초로 여성 단장과 여성 감독을 동시에 선임했다.

스톡턴 구단은 2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린지 하딩 감독과 앤젤리 라나디베 단장을 선임했다”고 알렸다. 스톡턴은 NBA 새크라멘토 킹스의 하부리그 팀이다.

남자 프로농구 리그인 G리그에서 여성이 감독을 맡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2010~11시즌 텍사스 레전드의 낸시 리버먼 감독이 여성 최초로 사령탑 자리에 오른 바 있다. 여성 단장도 마찬가지다. 2020년 칼리지파크 스카이호크스의 토리 밀러 단장 이후 라나디베 단장이 역대 두 번째다.

그러나 한 팀에서 단장과 감독이 모두 여성이었던 경우는 G리그 사상 이번이 최초다.

하딩 감독은 2007년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받은 뒤 2016년까지 WNBA에서 선수로 활약한 베테랑이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벨라루스 대표팀으로 출전한 경험을 토대로 최근 멕시코와 남수단 여자 시니어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으며, 지난 4시즌 동안은 NBA 새크라멘토에서 코치로 활동했다.

라나디베 단장은 2011년부터 3년간 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에서 인턴사원으로 일했다. 새크라멘토에서 코디네이터로 일한 경력이 있으며, 지난 시즌 스톡턴의 부단장을 역임했다.

김수연 인턴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