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여름철 중년 여성 노리는 '방광염', 4명 중 1명꼴로 재발

입력
2023.06.04 09:50
15면
0 0
방광염은 여성 10명 중 3명은 걸릴 정도로 흔히 나타난다. 폐경기 이후 여성이라면 여성호르몬 감소로 인해 재발이 잦다. 게티이미지뱅크

방광염은 여성 10명 중 3명은 걸릴 정도로 흔히 나타난다. 폐경기 이후 여성이라면 여성호르몬 감소로 인해 재발이 잦다. 게티이미지뱅크

덥고 습한 여름철이면 세균 번식이 왕성해지면서 40대를 중심으로 중년 여성에게 방광염이 겨울 감기에 비견될 만큼 흔히 발생한다.

환자의 90% 이상이 여성이고, 전체 여성의 30% 정도가 일생에 한 차례 이상은 방광염을 겪는다. 여성이 방광염에 취약한 이유는 신체 해부학적 특징 때문이다. 남성보다 요도가 짧아 장내 세균이 침범하기 쉽기 때문이다.

방광염은 그 이름처럼 방광에 염증이 생기는 병으로, 방광 점막이나 점막 아래 조직에 세균 또는 바이러스 감염으로 염증이 생긴다. 보통 대장균에 의해 발병하며 포도상구균ㆍ간균ㆍ장구균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단순 방광염이라면 50% 정도는 자연히 호전되지만 증상이 지속되거나 악화되면 상부요로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김슬기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방광염은 여성에게는 감기만큼 흔하게 찾아오는 질환”이라며 “치료가 제때 이뤄지지 않거나 자주 재발하면 만성으로 악화할 수 있으며 세균 감염이 콩팥으로 퍼져 신우신염ㆍ요로감염ㆍ요로결석을 일으킬 수도 있다”고 했다.

방광염에 걸리면 소변이 잦거나 소변볼 때 가렵고 아프다. 소변을 자주 보는 빈뇨, 소변을 덜 본 듯한 잔뇨감, 소변을 참을 수 없는 절박뇨, 허리 아래쪽 등 통증, 혈뇨 증상 등이 대표적이다.

이주용 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방광염은 하루 8차례 이상 소변을 보는 빈뇨와 갑자기 요의를 참기 어려운 과민성 요절박 증상을 일으킨다”며 “소변을 볼 때 아프거나 소변본 후 잔뇨감이 나타나고 소변에 피가 섞이거나 냄새가 나기도 한다”고 했다.

방광염은 증상과 소변검사 등으로 비교적 쉽게 진단할 수 있다. 주요 증상의 하나인 혈뇨가 생기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방광경 검사를 한다. 치료를 위해서는 항생제 등을 3~5일 정도 먹으면 된다. 치료 후 2주 동안 호전되지 않는다면 세균에 대한 항생제 감수성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조정기 한양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만성 방광염은 남녀 모두에게서 비뇨기 결핵 등 다른 염증성 질환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며 “이들 질환은 만성 방광염과 함께 발생하거나 원인 질환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고 했다.

방광염을 예방하려면 올바른 생활 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방광염은 환자 4명 가운데 1명꼴로 재발하기에 개인위생 관리가 중요하다. 꽉 죄는 옷은 되도록 피하고 면으로 만든 속옷을 입어 세균 번식을 막는 게 좋다.

성관계 후 소변보는 것을 습관화해야 한다. 또한 외용 피임약 일종인 살정제 사용을 삼가고, 소변을 참지 말고, 배뇨ㆍ배변 후 앞뒤로 씻어야 한다.

물을 많이 마시면 소변으로 자연히 세균이 배출될 수 있으므로 평소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는 게 중요하다. 또한 소변을 너무 오래 참지 않는 습관을 들이고, 소변볼 때는 방광을 완전히 비우는 것이 중요하다. 커피ㆍ탄산음료ㆍ술 등 방광을 자극하는 음료도 되도록 삼가는 게 좋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