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파킨스병 마이클 J. 폭스 "병마에 시달려도 삶은 지속된다"

입력
2023.05.20 11:00
19면
0 0

애플TV플러스 다큐멘터리 '마이클 J. 폭스 여전히, 그리고 언제나'

편집자주

※ 차고 넘치는 OTT 콘텐츠 무엇을 봐야 할까요. 무얼 볼까 고르다가 시간만 허비한다는 '넷플릭스 증후군'이라는 말까지 생긴 시대입니다. 라제기 한국일보 영화전문기자가 당신이 주말에 함께 보낼 수 있는 OTT 콘텐츠를 2편씩 매주 토요일 오전 소개합니다.

마이클 J. 폭스는 파킨스병에 따른 통증에 시달리면서도 찡그릴 때보다 웃을 때가 더 많다. 애플TV플러스 제공

마이클 J. 폭스는 파킨스병에 따른 통증에 시달리면서도 찡그릴 때보다 웃을 때가 더 많다. 애플TV플러스 제공

애플TV플러스 바로 보기 | 12세 이상

20대 초반에 스타가 됐다. 전 세계인이 알아볼 정도로 유명했다. 할리우드에서 가장 성공한 스타라는 표현까지 따랐다. 돈과 명예를 거머쥔, 모두가 부러워할 만한 인생. 하지만 29세에 시련이 닥쳤다. 과음한 다음 날 일어나보니 왼손 새끼손가락이 마구 떨렸다.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정밀진단을 받았다. 노인들이 주로 걸린다는 파킨스병이었다. 영화 ‘백 투 더 퓨처’ 시리즈로 유명한 배우 마이클 J. 폭스가 겪은, 롤러코스터 같은 20대다.

①갖은 고생 끝에 성공한 소년

마이클 J. 폭스는 20대였던 1980년대 후반 할리우드에서 누구 못지않게 높은 곳에서 활동했다. 애플TV플러스 제공

마이클 J. 폭스는 20대였던 1980년대 후반 할리우드에서 누구 못지않게 높은 곳에서 활동했다. 애플TV플러스 제공

폭스는 캐나다에서 나고 자랐다. 어려서부터 유난히 키가 작았다. 6세 때 3세 어린 동생이랑 함께 다니면 쌍둥이로 오인될 정도로 남매 키가 같았다. 폭스는 고교 시절 연극반에 들어가며 연기에 빠졌다. 재능을 남달리 본 아버지는 아들을 자퇴시킨 후 바로 할리우드로 향했다.

여러 오디션을 거치며 여러 드라마에 출연했다. 성공은 무지개 같았다. 보이긴 하나 잡히진 않았다. 허름한 아파트에서 홀로 살며 버텼다. 버스비가 없어 걸어서 스튜디오로 갈 정도로 가난했다. 돌파구는 공개 방송 시트콤 ‘패밀리 타이즈’(1982~1987)였다. 남다른 유머감각에다 임기응변에 능한 폭스는 금세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성공시대가 열렸다. 낮에는 ‘패밀리 타이즈’를 찍고, 밤에는 ‘백 투 더 퓨처’(1985)를 촬영하는 강행군 끝에 그는 가판대 모든 잡지의 표지를 장식하는 할리우드 거물이 됐다.

②스타가 병에 대처하는 방법

마이클 J. 폭스는 1988년 동료 배우 트레이시 폴런과 결혼한 후 30년 넘게 살고 있다. 가족은 폭스에게 병을 잊게 하는 진통제다. 애플TV플러스 제공

마이클 J. 폭스는 1988년 동료 배우 트레이시 폴런과 결혼한 후 30년 넘게 살고 있다. 가족은 폭스에게 병을 잊게 하는 진통제다. 애플TV플러스 제공

운명의 신이 질투한 것일까. 할리우드 정상에서 한창 일할 때 파킨슨병이 찾아왔다. 처음에는 현실을 부정했고, 이후에는 병을 감췄다. 연기하다 왼쪽 팔이 떨리는 걸 들키지 않기 위해 의도적으로 팔을 활발히 움직였다. 현실과 통증을 잊기 위해 폭음이 이어졌다. 폭스는 발병 진단 8년이 지나서야 가족만이 아는 비밀을 대중에 공개했다.

다큐멘터리는 폭스의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그의 삶을 조명한다. 올해 62세가 된 폭스는 병이 악화돼 거동이 불편하다. 휘적휘적 걷다가 넘어지기 일쑤다. “조심해”라는 주변인의 경고는 아무 소용이 없다. 자신의 몸을 통제할 수 없어서다. 골절이 일상이다. 하지만 외부 활동을 마다하지 않고 늘 웃는다.

③여전히 행복해 보이는 이유

마이클 J. 폭스는 병마에 시달리고 있으나 별일 없는 듯 사람들과 만나 소통하려 한다. 애플TV플러스 제공

마이클 J. 폭스는 병마에 시달리고 있으나 별일 없는 듯 사람들과 만나 소통하려 한다. 애플TV플러스 제공

비운의 아이콘처럼 여겨질 수 있을 텐데 폭스는 행복해 보인다. 그는 병에 맞서기보다 병을 받아들인다. 넘어지면 일어난다. 골절이 되면 심을 박는다. 딸이 보낸 문자메시지에 2주 만에 답을 할 수 있어도 미소가 나온다. 시간이 걸려도 아직은 가족과 소통할 수 있어서다.

폭스는 자신의 병세를 유머로 치환시키기도 한다. 환한 얼굴의 그가 통증을 계속 느낀다는 말에 인터뷰어는 깜짝 놀란다. 그가 아무렇지 않게 인터뷰에 응해서다.

뷰+포인트

94분이라는 비교적 짧은 시간에 마이클 J. 폭스의 남다른 삶을 압축해낸다. 폭스의 성공기, 암흑기, 현재를 적절한 편집과 장면 재연으로 보여준다. 한 사람이 겪어낸 환희화 고통에 찬 삶이 화면에 잘 녹아있다. 폭스는 파킨스병을 알린 후 2020년 은퇴할 때까지 연기를 지속했다. 몸이 사시나무처럼 떨리는 증상을 연기에 활용하기도 했다. 유머를 잊지 않고 삶을 긍정하는 그였기에 가능한 일이다. 기후위기를 다룬 ‘불편한 진실’(2006)로 미국 아카데미상 장편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한 데이비스 구겐하임 감독이 연출했다.
***로튼토마토 신선도 지수: 평론가 99%, 시청자 95%
***한국일보 권장 지수: ★★★★☆(★ 5개 만점, ☆ 반 개)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