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140억 원대 전세사기' 부동산 앱 대표도 사기방조 수사

알림

'140억 원대 전세사기' 부동산 앱 대표도 사기방조 수사

입력
2023.04.28 14:23
0 0

사기매물 알면서도 방치한 혐의

전세사기 깡통전세 피해자 전국대책위가 28일 국회 앞에서 정부의 전세사기 특별법안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전세사기 깡통전세 피해자 전국대책위가 28일 국회 앞에서 정부의 전세사기 특별법안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140억 원대 전세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사기 매물이 게시된 부동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중소 부동산앱 업체 대표 40대 A씨를 사기방조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앱에 등록돼 홍보 중인 매물이 사기인 걸 알면서도 방치한 건 아닌지 살펴보고 있다. 해당 앱은 앱스토어에서 1만 회가량 다운로드 됐다.

경찰은 무자본 갭투자 방식으로 주택 380채를 보유해 전세 사기를 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최모(35)씨와 공범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 앱이 이용된 정황을 파악했다. 또 이 사건과 관련해 부동산 컨설팅 업체를 차려놓고 임차인을 모집한 정모씨도 이달 26일 사기·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 이들은 2019년 6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에서 다세대주택을 세놓은 뒤 임차인 70여명에게서 보증금 144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김도형 기자

관련 이슈태그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