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영상] 신당역 살인 사건 그 후에도, 스토킹은 끝나지 않았다

입력
2023.04.11 20:29
수정
2023.04.11 20:38
0 0

사건끌올 case.9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

편집자주

여러분이 알고 싶은 그 사건, h알파가 계속 파헤칩니다.

지난해 9월 14일 밤 9시 서울 지하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울린 비상벨. 아직 사람들이 오가는 역사 안에서, 흉기에 찔린 역무원의 다급한 신고였습니다. 묻지마 살인인 줄 알았던 이 사건, 알고 보니 3년 간 이어진 스토킹과 협박에 이은 보복 살인이었습니다. 22년 만에 입법된 ‘스토킹 처벌법’ 시행 1년이 채 안 돼 벌어진 사건이라 충격은 더 컸습니다.

피해자 A씨를 살해한 건 A씨의 입사 동기였던 전주환. 전주환은 스토킹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선고 기일을 하루 앞두고 피해자를 살해했습니다. 막을 수 있었던 죽음이기에, 많은 이들이 ‘만약’이라는 말에 슬픔과 분노를 담았습니다. 만약 가해자가 구속됐다면, 만약 피해자 보호가 더 철저히 이뤄졌다면, 애초에 스토킹이 중대 범죄로 여겨졌다면…

전주환은 1심 재판에서 스토킹 혐의로 징역 9년을, 보복살인 혐의로 징역 40년과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15년 부착 명령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러나 이 사건 끝난 게 아닙니다. 전주환은 형량이 무겁다며 항소했고, 여전히 스토킹 처벌법 개정은 뒤로 밀려나 있기 때문입니다. 그 후의 이야기가 더 궁금하다면, 영상을 클릭해 주세요.


연출·편집 박고은 이수연/ 구성·내레이션 양진하/ 인턴PD 김지원

양진하 기자
박고은 PD
이수연 PD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