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워런 버핏, 미국 'SVB 파동' 구원투수 나서나
알림

워런 버핏, 미국 'SVB 파동' 구원투수 나서나

입력
2023.03.19 22:30
0 0

바이든 행정부 고위직 접촉 보도
과거 은행권 투자 재연 가능성도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가 2019년 5월 미국 뉴욕주 오마하에서 열린 연례 버크셔 해서웨이 주주총회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마하=AP 연합뉴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가 2019년 5월 미국 뉴욕주 오마하에서 열린 연례 버크셔 해서웨이 주주총회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마하=AP 연합뉴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으로 후폭풍이 이어지는 금융권의 구원투수로 나설까. 버핏이 최근 조 바이든 행정부 고위 관계자들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국 지역은행에 투자할 가능성도 흘러나온다.

블룸버그 통신은 18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버핏이 행정부 고위 관계자들과 지난주 전화로 여러 차례 지역은행 위기 상황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고 보도했다. SVB 파산에 뒤이은 시그니처은행 폐쇄 등으로 미국에서는 금융시스템에 대한 불안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버핏은 정부 관계자들에게 SVB 파산 등 혼란 상황에 대한 폭넓은 조언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양측이 버핏이 어떠한 방식으로든 지역은행에 투자할 가능성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버핏은 과거에도 위기에 빠진 은행의 '구원투수'로 등판한 경험이 있다. 그는 2008년 리먼브러더스 파산 여파로 주가가 40%가량 폭락한 골드만삭스와 2011년 주가 폭락 사태를 겪은 뱅크오브아메리카(BoA)에 각각 50억 달러(약 6조5,400억 원)를 투자, 자본 조달을 도왔다. 이번에도 버핏이 흔들리는 미국 지역은행에 투자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바이든 정부가 세금을 투입하지 않고 은행 위기에서 벗어나는 방안을 고심하는 상황에서 버핏의 개인 투자는 구명줄이 될 수 있다.

다만 버핏 역시 SVB 파산 후폭풍을 피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 전문지 인베스터비즈니스데일리는 올해 버크셔 해서웨이가 보유 중인 미국 상장 주식 15개 종목에서 126억 달러(약 16조4,997억 원)의 손실을 봤다고 전했다. 특히 금융주에서 피해가 도드라졌다는 설명이다.

전혼잎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