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시 당선작] '나의 마을이 설원이 되는 동안'

입력
2023.01.02 04:30
0 0

당선자 이예진

그래픽=박구원 기자

그래픽=박구원 기자


금값이 올랐다

언니는 손금을 팔러갔다


엄마랑 아빠는 이제부터 따로 살 거란다


내가 어릴 때, 동화를 쓴 적이 있다 내가 언니의 숙제를 찢으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언니도 화가 나서 엄마의 가계부를 찢었고 엄마는 아빠의 신문을 찢고 아빠는 달력을 찢다가, 온 세상에 찢어진 종이가 눈처럼 펄펄 내리며 끝난다


손금이 사라진 사람들이 어디로 갔는지 아무도 말해주지 않았다 집에 남고 싶은 것은 정말로 나 하나뿐일까? 언니의 이야기는 여기까지다


더는 찢을 것이 없었다 눈이 쌓이고 금값이 오르고 검은 외투를 꽁꽁 여민 사람들이 거리를 쏘아 다녔다


엄마는 결국 한 돈짜리 목걸이를 한 애인을 따라갔지 아빠는 한 달에 한 번 서울에 오겠다고 했다


따로 따로 떨어지는 눈과

따로 노는 낡고 지친 눈빛을


집이 사라지고 방향이 생겼다


이예진


▶2023 한국일보 신춘문예 수상작 더 보러 가기

(링크가 열리지 않으면, 주소창에 URL을 넣으시면 됩니다.)


☞ 시 부문 당선자 당선 소감 보러 가기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2122711260005607


☞ 시 부문 심사평 보러 가기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2122711300001254


☞2023 한국일보 신춘문예 전체 보러 가기

https://www.hankookilbo.com/Collect/8079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