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승기 소속사 대표 "개인 재산 처분해 책임지겠다"

알림

이승기 소속사 대표 "개인 재산 처분해 책임지겠다"

입력
2022.11.30 15:00
수정
2022.11.30 15:00
0 0

권진영(왼쪽)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소속 연예인 이승기. 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수익 정산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관련 분쟁에 대해 책임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권 대표는 30일 입장문을 내고 "이승기 관련 다툼에 온전히 책임지는 자세로 낮추며 제가 지어야 할 책임에 대해 회피하지 않고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매니저로 25년을 살며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이번 일처럼 힘들고 어려운 일은 처음 겪는 것 같다"면서 "어떤 다툼이든 오해든 그 시작과 끝에는 책임이 따라야 한다 생각한다. 제가 25년을 다해 만든 회사 후크에게도 그리고 지금 소속 연예인들에게도 어떠한 피해도 가지 않기를 바란다.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이날 디스패치는 권 대표가 법인카드로 2016년 1월부터 2022년 7월까지 6년간 약 28억 원을 유용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권 대표는 친동생을 직원으로 등록해 4억 원 이상을 지원했으며 모친에게도 월 500만 원짜리 법인카드를 줬고, 해외 명품 브랜드에서 근무했던 여성 A씨에게도 월 1,000만 원 한도의 법인카드를 쓰도록 했다.

앞서 이승기는 지난 18년간 소속사로부터 음원 수익을 제대로 정산받지 못했다면서 후크 측에 내용증명을 보낸 데 이어 소속사가 서울 청담동 건물을 매입하면서 자신에게 47억 원을 투자 받고도 아무런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고경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