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매트 위에서 '나'를 찾다

입력
2022.05.28 10:00
16면
0 0
21일 서울 여의도 잔디광장에서 300여명의 요가인들이 '형형색색'의 매트위에서 '108 수리야 나마스카라(시퀀스)'를 하며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자유를 기원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21일 서울 여의도 잔디광장에서 300여명의 요가인들이 '형형색색'의 매트위에서 '108 수리야 나마스카라(시퀀스)'를 하며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자유를 기원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21일 서울 여의도 잔디광장에서 300여명의 요가인들이 '형형색색'의 매트위에서 '108 수리야 나마스카라(시퀀스)'를 하며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자유를 기원하고 있다.

21일 서울 여의도 잔디광장에서 300여명의 요가인들이 '형형색색'의 매트위에서 '108 수리야 나마스카라(시퀀스)'를 하며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자유를 기원하고 있다.


300여명의 요가인들이 바즈라사나에서 합장을 하며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자유를 기원하고 있다.

300여명의 요가인들이 바즈라사나에서 합장을 하며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자유를 기원하고 있다.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삭막한 회색 고층빌딩 사이에 '형형색색' 산뜻하고 발랄한 광경이 펼쳐졌습니다. 300여 명의 요기(Yogi·요가인)들이 푸른 잔디밭에 각자의 매트를 깔고 요가 수련을 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108 수리야 나마스카라(태양 경배 자세)'를 다함께 취하며 세계 평화와 자유를 기원했습니다.

2008년부터 매년 열려 온 이 프로젝트는 코로나19가 창궐한 지난 2년간 온라인으로 대체되다, 올해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되면서 대면 행사로 열리게 됐습니다.


300여명의 요가인들이 '아쉬와산찰라사나' 자세를 취하고 있다.

300여명의 요가인들이 '아쉬와산찰라사나' 자세를 취하고 있다.

요가의 어원은 '결합하다'라는 뜻의 산스크리트어 '유즈(Yuj)'라고 합니다. 그 어원처럼 이날 3년 만에 한 자리에서 '결합'하게 된 요기들은 하나같이 설레는 표정을 하고 있었습니다. 서로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인증샷을 찍는 등 한껏 들뜬 분위기는 강사가 무대에 올라 두 손을 모으고 '나마스떼' 인사를 하자 순식간에 가라앉았습니다.

요기들은 각자 준비해 온 색색깔의 매트 위에서 강사의 동작을 일제히 따라하기 시작했습니다. 허리를 반으로 접기도 하고 바닥에 바짝 엎드리기도 합니다. 땅과 가장 가까워지는 동작은 자신이 얼마나 작은 존재인지를 인정하는 행위라고 합니다. 'LOVE' 'PEACE' 등의 문구를 타투로 새긴 이들도 눈에 띕니다.


한 참가자가 'LOVE'와 'PEACE' 등 다양한 형태의 타투를 몸에 새긴 채 요가 준비를 하고 있다.

한 참가자가 'LOVE'와 'PEACE' 등 다양한 형태의 타투를 몸에 새긴 채 요가 준비를 하고 있다.


'108 수리야 나마스카라(시퀀스)'는 9동작으로 이뤄져 있는데 우선 바로 선 자세에서 시작, 손끝을 머리 위로 세우고 숨을 내쉬면서 아랫배를 허벅지에 붙이고 이마를 정강이게 가져간다. 다시 아랫배를 잡아당기며 척추를 펴준 뒤 플랭크 자세에서 팔꿈치를 손목 위에 위치시키고 서서히 매트에 몸을 붙인다. 그리고 다시 숨을 마시면서 상체만 들어올리고 내쉬면서 엎드려 뻗쳐 자세인 손바닥과 발 뒷꿈치를 바닥으로 밀어낸다.

'108 수리야 나마스카라(시퀀스)'는 9동작으로 이뤄져 있는데 우선 바로 선 자세에서 시작, 손끝을 머리 위로 세우고 숨을 내쉬면서 아랫배를 허벅지에 붙이고 이마를 정강이게 가져간다. 다시 아랫배를 잡아당기며 척추를 펴준 뒤 플랭크 자세에서 팔꿈치를 손목 위에 위치시키고 서서히 매트에 몸을 붙인다. 그리고 다시 숨을 마시면서 상체만 들어올리고 내쉬면서 엎드려 뻗쳐 자세인 손바닥과 발 뒷꿈치를 바닥으로 밀어낸다.

요가는 마음과 신체를 모두 가꾼다는 의미로 '운동' 대신 '수련'이라는 표현을 씁니다. 고대 인도에서 처음 시작된 요가는 1990년대 서구에서 대중적으로 재해석되면서 인기를 끌었습니다. 국내에서도 인기가 높아, 요가 인구가 100만 명이 넘고, 요가 지도자 자격을 갖춘 이들만 약 5만 명, 요가원도 전국에 1만 여 곳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날 행사를 기획한 김이현 요가쿨라 원장은 "요가를 통해 마음의 움직임을 통제할 수 있으며, 진정한 나를 찾게 하는 것이 곧 요가"라고 강조했습니다. 요가 강사 자격증을 준비 중인 직장인 손성원(28)씨는 1시간 가량 수련한 뒤 매트 위에 누워 휴식을 취하는 ‘사바아사나’ 시간을 가장 좋아합니다. 그는 "1시간 동안 땀을 흘리고 5분 동안 사바아사나를 하는 동안 뿌듯함이 몰려와요. 오롯이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니까요"라고 말했습니다.


300여명의 요가인들이 '비라바드라사나1' 자세를 취하고 있다.

300여명의 요가인들이 '비라바드라사나1' 자세를 취하고 있다.


경쟁이 난무하는 시대, 이날 여의도에 모인 요기들은 지친 심신을 내려놓고 오롯이 '나'에게 집중했습니다. 색깔도 크기도 다양한 작은 요가 매트들은 '나'를 찾아 여행 중인 현대인들에게 ‘해방일지’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서재훈 기자
최주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