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러시아 아방가르드 걸작, 드디어 베일을 벗다

입력
2021.12.29 14:41
수정
2021.12.29 17:58
20면
0 0
'칸딘스키, 말레비치 & 러시아 아방가르드’ 전시회를 위해 도착한 작품들을 한국과 러시아 미술관 양측의 관계자들이 꼼꼼히 검수하고 있다.

'칸딘스키, 말레비치 & 러시아 아방가르드’ 전시회를 위해 도착한 작품들을 한국과 러시아 미술관 양측의 관계자들이 꼼꼼히 검수하고 있다.

20세기 초 러시아를 뒤흔든 혁명적 걸작들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칸딘스키, 말레비치 & 러시아 아방가르드전'에 전시될 75개 작품들이 꼼꼼한 검수작업을 거쳐 29일부터 이틀간 전시장에 배치돼 31일 처음 일반에 공개된다.

29일 ‘칸딘스키, 말레비치 & 러시아 아방가르드’ 전시기획팀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취합된 작품들은 20일 대한항공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 미술품 운송 전용 무진동 차량으로 옮겨져 미술관 수장고에 반입됐다. 26일 러시아 미술관 측 관계자 2명이 도착한 뒤 전시 작품의 상태를 살피는 검수작업이 시작됐다.

작품들은 크레이트(crate)라는 미술품 전용 상자에 담겨 운송된다. 이중 삼중으로 보호하는 크레이트의 벽면을 열고, 그림에 밀착된 하얀 중성지 포장을 벗겨내자 드디어 러시아 국보급 문화재인 작품들이 그 얼굴을 드러냈다. 중성지는 산화반응에 따른 그림의 변질을 막기 위해 그림에 밀착시키는 종이다.

'칸딘스키, 말레비치 & 러시아 아방가르드전' 관계자들이 미술품 전용 운송상자인 크레이트를 열고 있다.

'칸딘스키, 말레비치 & 러시아 아방가르드전' 관계자들이 미술품 전용 운송상자인 크레이트를 열고 있다.

이렇게 포장이 풀린 작품은 세심한 조사를 받는다. 러시아와 한국의 미술관 측 전문가들이 그 상태를 일일이 확인한다. 컨디션 체크는 작품이 반입될 때와 나갈 때 처음과 마지막의 상태를 점검해서 작품의 상태가 이상이 없다는 것을 서로 확인하는 작업이다. 총 75점인 이번 전시회 작품의 검수에만 꼬박 이틀이 걸렸다. 러시아 측에서 작품을 보낼 때 컨디션 리포트도 함께 보내준다. 작품의 손상된 부분을 적시하고 어떻게 처치됐는지 등이 글과 사진으로 기록돼 있다. 이걸 함께 비교해가며 작품 손상 정도를 확인한다. 또 운송과정에서 추가 손상이 없었는지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

검수 시간은 작품마다 다르다. 이훈석 큐레이터는 “100년 이상 된 작품인 데다 크기도 다양하고 보관된 상태에 따라 손상된 정도도 제각각”이라며 “보관상태가 좋은 작품은 5분도 안 걸리는데 손상 부분이 많은 작품들은 일일이 다 대조해야 해 30분도 훌쩍 넘기곤 한다”고 설명했다.

확인을 마친 작품들은 조심스럽게 전시장에 배치돼 31일 드디어 한국 관람객을 맞게 된다.


권영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