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시와 그림에서 출발한 음악들

입력
2021.12.02 04:30
0 0

<23회> '예술적 상상력' G# 단조

편집자주

C major(장조), D minor(단조)… 클래식 곡을 듣거나, 공연장에 갔을 때 작품 제목에 붙어 있는 의문의 영단어, 그 정체가 궁금하지 않으셨나요? 음악에서 '조(Key)'라고 불리는 이 단어들은 노래 분위기를 함축하는 키워드입니다. 클래식 담당 장재진 기자와 지중배 지휘자가 귀에 쏙 들어오는 장ㆍ단조 이야기를 격주로 들려 드립니다.

'예술적 상상력' G# 단조

'예술적 상상력' G# 단조

샾(#)이 무려 5개나 붙은 조표를 쓰는 G# 단조는 악기 연주가 편한 조성은 아니다. 반음 올리는 음표가 많은 탓에 자칫 실수하기 쉽다. 그래서였을까, 이 조성으로 작곡된 곡도 그리 많지는 않다. 여느 단조들처럼 어둡고 슬픈데, G# 단조만의 특징 중 하나는 '상상력'이다. 작곡가들이 시를 읽거나 그림을 보고 악상이 떠올라 만든 곡들이 있다.


지중배 지휘자(이하 지): 애상적이고 신비로운 조성이다. 프랑스 작곡가 라벨은 알로이쥐 베르트랑의 시에서 영감을 받아 '밤의 가스파르'라는 피아노곡을 썼다. '물의요정' '교수대' '스카르보'라는 3개의 악장으로 구성됐는데, 이중 '스카르보'가 G# 단조로 쓰였다. 스카르보는 달밤에 나타나 사라지는 요정의 이름으로, 장난치기를 좋아한다고 한다.

장재진 기자(장): '스카르보'는 피아노 레퍼토리 가운데 연주 난이도가 가장 극악스러운 작품으로도 유명하다. 테크닉도 어렵지만 요정의 그로테스크하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 러시아 작곡가 무소르그스키는 그의 작품 '전람회의 그림'으로 유명하다. 작곡가에게는 건축가이자 화가인 하르트만이라는 친구가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하르트만은 동맥류 파열로 급사하고 만다. 그러자 하르트만의 다른 친구가 하르트만이 생전 그렸던 그림을 모아 추모 전시회를 열었다. '전람회의 그림'은 무소르그스키가 그 추모전을 보고 느낀 감정을 음악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작곡가 무소르그스키는 자신의 죽은 친구 하르트만이 그린 그림을 보고 영감을 받아 '전람회의 그림'이라는 작품을 썼다. 하르트만이 그린 중세 옛 성의 그림을 매개로 작곡된 '고성'은 G# 단조로 만들어졌다.

작곡가 무소르그스키는 자신의 죽은 친구 하르트만이 그린 그림을 보고 영감을 받아 '전람회의 그림'이라는 작품을 썼다. 하르트만이 그린 중세 옛 성의 그림을 매개로 작곡된 '고성'은 G# 단조로 만들어졌다.

: 전람회의 그림은 모두 10개의 주제를 담은 곡들로 이뤄져 있다. 이 가운데 중세의 성을 그린 그림과 커다란 바퀴가 달린 소달구지를 그린 그림을 보고 작곡한 '고성' '비들로(Bydlo)'가 G# 단조의 곡들이다. 애상적이고 고적한데, 듣는 사람에게 그림 속 풍경을 상상하게 만든다. 24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홍석원 지휘자와 광주시립교향악단이 이 곡을 연주한다.

: 핀란드를 대표하는 작곡가 시벨리우스는 자신의 교향곡 3번에서 특히 유명한 2악장을 G#단조로 썼다. 어둡지만 신비롭고, 또 명상적인 이 곡은 가슴 깊은 곳을 적셔온다. 잠든 사이에 사라져 버린 아기를 찾아 헤매는 핀란드 신화 속의 여인 마르야타(Marjatta)의 탄식을 닮은 듯하다.

: 이 조성으로 쓰인 또 다른 작품으로는 리스트가 피아노 곡으로 편곡한 파가니니의 '라 캄파넬라(La campanella)'가 있다. '종'이라는 뜻의 제목을 갖고 있는 이 곡은 작고 청명한 종소리를 묘사했다. 비르투오소 바이올리니스트의 원곡을 편곡한 작품답게 리스트의 '라 캄파넬라' 또한 기교적인 곡으로 유명하다.

지중배 지휘자. 더브릿지컴퍼니 제공

지중배 지휘자. 더브릿지컴퍼니 제공



장재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