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피아노 시인' 쇼팽이 즐겨 썼던 기품 있는 음악

입력
2021.10.01 04:30
21면
0 0

<19회> '입체적인 보랏빛' A♭ 장조

편집자주

C major(장조), D minor(단조)… 클래식 곡을 듣거나, 공연장에 갔을 때 작품 제목에 붙어 있는 의문의 영단어, 그 정체가 궁금하지 않으셨나요? 음악에서 '조(Key)'라고 불리는 이 단어들은 노래 분위기를 함축하는 키워드입니다. 클래식 담당 장재진 기자와 지중배 지휘자가 귀에 쏙 들어오는 장ㆍ단조 이야기를 격주로 들려 드립니다.


'입체적인 보랏빛' A♭ 장조

'입체적인 보랏빛' A♭ 장조

A♭ 장조의 음계는 우아하고 품격 있다. 그래서였는지 림스키 코스사코프와 스크리아빈 등 작곡가들은 입을 모아 A♭ 장조에서 "보랏빛 감성을 느꼈다"고 했다. 보라색은 예로부터 왕실이나 기품 있는 귀족을 상징하는 색깔이었다. 빨간색의 열정과 파란색의 우울함이 모두 느껴지는 이 오묘한 조성은 질리지 않는 음악을 들려준다.


지중배 지휘자(이하 지): 이 조성으로 쓰인 곡 중 하나는 슈만의 가곡 '헌정'이다. 스승의 딸인 클라라를 사랑했던 슈만은 장인어른의 극심한 반대를 극복하고 가까스로 클라라와 결혼했다. '헌정'은 슈만이 결혼식 전날 신부에게 바친 곡이다. 역경을 극복한 커플의 사랑이 느껴진다. 리스트가 피아노 작품으로도 편곡했다.

장재진 기자(장): '헌정'과 분위기가 비슷한 피아노 곡으로 리스트의 '사랑의 꿈' 3번이 있다. 3번은 특히 '사랑할 수 있는 한 사랑하라'라는 제목으로도 유명한데, 독일 시인 페르디난트 프라일리그라트의 시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됐다. 리스트의 낭만을 대표하는 작품 중 하나다.

2018년 미국 워싱턴DC 케네디센터에서 공연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서 비올레타 역의 소프라노 베네라 지마디에바가 보라색 원피스를 입고 노래를 하고 있다. 워싱턴 국립오페라 제공

2018년 미국 워싱턴DC 케네디센터에서 공연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서 비올레타 역의 소프라노 베네라 지마디에바가 보라색 원피스를 입고 노래를 하고 있다. 워싱턴 국립오페라 제공

: 빨강과 파랑이 만난 보라는 입체적인 색이다. 베르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서 여주인공 비올레타(Violetta)는 겉으로 보기에는 화려하고 주목받는 사교계의 여왕이다. 하지만 병을 앓고 있으며, 마음의 상처도 깊다. 이런 이중성 때문에 그녀의 이름이 보라색(바이올렛ㆍViolet)에서 나온 듯하다.

: A♭ 장조로 작곡된 팝송인 퀸의 '섬바디 투 러브(Somebody to Love)'는 경쾌한 선율과 리듬으로 시작하는 듯하나 가사를 들어보면 다소 울적하다. 노래의 주인공은 매일마다 조금씩 죽어가며 안정을 찾지 못하는 외톨이다. 그래서 사랑할 누군가를 찾게 해달라고 간절히 기도한다. '라 트라비아타'의 비올레타가 고개를 끄덕일 만한 노래다.

: 한편 A♭ 장조는 쇼팽이 즐겨 썼던 조성이기도 했다. 왈츠(Op. 34ㆍ42ㆍ64ㆍ69)부터 마주르카(Op. 50ㆍ59), 녹턴(Op. 32) 등 다양한 곡에서 나타난다. 마침 2일부터 폴란드에서 쇼팽 콩쿠르 본선이 열린다. 대회 참가자들은 최종 결승에서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1ㆍ2번) 가운데 하나를 골라 연주해야 하는데, 2번이 A♭ 장조다. 최근 발매한 신보에 이 곡을 녹음한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쇼팽 작품 중 가장 아름다운 곡 중 하나"라고 소개했다.

: 생각해보면 쇼팽이 남긴 곡에서 마냥 밝은 작품은 드물다. '피아노의 시인'이 쓴 음표답게 그의 음악에는 여운을 남기는 고독함이 담겨 있다. 마르타 아르헤리치와 함께 20세기 최고의 여성 피아니스트로 꼽히는 엘리소 비르살라제가 12월 2일 서울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다른 쇼팽 곡들과 함께 발라드 3번(A♭ 장조)을 연주할 예정이다.

지중배 지휘자. 더브릿지컴퍼니 제공

지중배 지휘자. 더브릿지컴퍼니 제공



장재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