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나무에 둥지를 튼 여름새 호랑지빠귀가 둥지를 지키고 있다. 멸종위기 관심대상종인 호랑지빠귀는 4~7월 사이 4~5개의 알을 낳는다. 뉴스1
8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나무에 둥지를 튼 여름새 호랑지빠귀 새끼가 힘찬 날개짓을 하고 있다. 멸종위기 관심대상종인 호랑지빠귀는 4~7월 사이 4~5개의 알을 낳는다. 뉴스1
8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나무에 둥지를 튼 여름새 호랑지빠귀가 둥지를 지키고 있다. 멸종위기 관심대상종인 호랑지빠귀는 4~7월 사이 4~5개의 알을 낳는다. 뉴스1
8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나무에 둥지를 튼 여름새 호랑지빠귀 한쌍이 새끼들에게 먹잇감을 물어다 주고 있다. 멸종위기 관심대상종인 호랑지빠귀는 4~7월 사이 4~5개의 알을 낳는다. 뉴스1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