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는 이상렬 감독 선임
고희진 삼성화재 신임 감독. 삼성화재 제공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고희진(40) 수석코치를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

삼성화재는 “신진식(45) 감독 후임으로 고희진 수석코치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임 고희진 감독은 2003년 삼성화재에 입단해 2015~16시즌까지 센터로 한 팀에서만 뛴 ‘삼성맨’이다. 구단은 그를 6번째 명예의 전당 회원으로 헌액하기도 했다.

2016~17시즌 삼성화재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고희진 신임 감독은 현역 시절 삼성화재 주장으로 리더십을 발휘하기도 했다. 코치로도 오랜 시간 선수들과 신뢰를 쌓아 안정적으로 팀을 재건할 지도자로 평가 받는다.

고 신임감독은 구단을 통해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감독직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존중과 공감으로 팀원들을 이끌어 시대에 변화에 발맞춰 가겠다”고 전했다.

KB손해보험은 계약 기간이 1년 남은 권순찬(45) 감독과 결별하고, 프랜차이즈 스타 출신 이상렬(55) 경기대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이상렬 감독은 KB손보의 전신인 럭키화재와 LG화재에서 1989년부터 1997년까지 선수로 뛰었다. 2007년부터 2009년까지 LIG손해보험 코치를 지낸 후 SBS 스포츠 해설위원과 경기대학교 배구단 감독으로 일했다. 이 감독은 “KB 배구단이 명문 구단으로 다시 도약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해 이끌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