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서재훈의 아웃프레임] ~다워야

입력
2020.01.14 04:40
29면
0 0

겨울이 사라졌습니다. 겨울 가장 큰 추위라는 대한을 앞두고 철쭉과 유채꽃이 꽃을 피웁니다.

인간 사이엔 도리가, 자연엔 순리가 존재하듯이 겨울은 겨울다워야 하고 봄은 봄다워야 이치에 맞겠죠.

영국 낭만파 시인 퍼시 셸리는 “겨울의 추위가 심할수록 이듬해 봄의 나뭇잎은 한층 더 푸르다”고 노래했습니다. 포근한 겨울도 좋지만 그래도 겨울은 겨울 ‘다워야’ 더 좋지 않을까요.

멀티미디어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