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신상순의 시선] 추수 끝낸 논에 돋아난 벼의 새싹

입력
2018.10.15 20:03
0 0
신상순의 시선-쌀값 폭등소식에 성급히 올라온 벼의 새싹 . 신상순 선임기자
신상순의 시선-쌀값 폭등소식에 성급히 올라온 벼의 새싹 . 신상순 선임기자

추수가 끝나 텅 빈 가을 논에 파란싹이 돋아 났다. 밑둥에서 올라온 벼의 새싹이다. 쌀값이 폭등 하고 있다는 소식이 이곳에도 퍼진 듯 곳곳에 머리를 내밀었다. 빨리 자라 알곡을 생산 하겠다는 기세다. 벼는 한해살이 작물로 발아 하여 성숙하기 까지 오 육 개월이 걸린다. 수확 후 올라온 벼 싹은 이모작을 하는 아열대 지방과 는 달리 겨울에 얼어 죽는다. 남아서 걱정이라던 쌀이 올 가을 들어 가격이 오르자 여기저기서 한마디씩 한다. 지금 곳간에서 나야 할 것 은 소문이 아니라 인심이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신상순의 시선-추수한 자리 에서 피어난 벼 새싹.신상순 선임기자
신상순의 시선-추수한 자리 에서 피어난 벼 새싹.신상순 선임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