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남전단 살포 준비 중이라는 북한에
민주당 서면논평 통해 “비웃음을 살 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각지에서는 대규모적인 대남 삐라(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 사업이 맹렬히 추진되고 있다”면서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평양=노동신문ㆍ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대남전단 살포를 준비하고 있다는 북한의 발표에 대해 “저열한 내용이 담긴 전단살포는 국제사회의 비웃음을 살, 명분도 실리도 모두 잃을 행태”라고 20일 비판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을 통해 “북한은 대남전단 살포 준비를 즉각 중단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은 대통령 비판이나 비방도 수용하는, 표현의 자유가 있는 국가로 대남전단의 목적을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무의미한 일에 시간과 공을 들이기보다는 진지하고 성숙한 자세로 대화의 길에 복귀하라”고 북한에 촉구했다. 그는 “남북이 강대강 대결로 치닫는 것은 한반도 평화와 국민 안전에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 수석대변인은 “대북전단 문제를 확고히 해결하겠다”며 “북측도 이성적으로 대응하라”고 강조했다.

이날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출판기관들에서는 북남합의에 담은 온 겨레의 희망과 기대를 2년 세월 요사스러운 말치레로 우롱해온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무차별적으로 들씌울 대적 삐라들을 찍어내고 있다”고 밝혔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