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매체 38노스 분석
길이 차이로 인해 SLBM 담을 원통은 아닐 가능성 제기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신포조선소에 등장한 16m 길이 물체가 소형잠수정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38노스 캡처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19일(현지시간) 북한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 지난달 말 나타난 16m 길이 물체가 소형잠수정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신포조선소에 잠수한발사탄도미사일(SLBM) 실험 등 주목할 만한 움직임은 없다고 전했다.

38노스는 이날 최근 촬영된 상업위성 사진을 토대로 “북한의 새 잠수함 진수가 가까워졌다는 소문에도 불구하고 주목할 만한 활동은 보이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27일 부두에서 포착된 16m 길이의 물체는 계속 그 자리에 있다고 덧붙였다.

38노스는 이 물체가 무엇인지 불분명하다면서도 소형잠수정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6개월 간 길이 15m 정도의 소형잠수정이 바지선 옆에 고정돼 있었는데, 5월 말부터는 고정돼 있지 않은 모습이 포착됐고 그 대신 부두에 16m 길이의 물체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북한은 소형잠수정을 침투나 정찰 목적으로 사용해왔다. 이 매체는 “이 물체가 소형잠수정이거나 소형잠수정을 담은 컨테이너라면 물속에서의 시험이 완료돼 수정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는 뜻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14일에는 이 주변에 트레일러로 추정되는 물체가 나타났다가 17일 위성사진에는 보이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38노스는 16m 길이 물체가 적어도 SLBM을 담는 원통은 아닐 것으로 관측했다. 북한의 SLBM인 북극성-1은 길이가 약 8.5m이고, 이를 담는 원통도 10~11m 라는 것이다.

북한이 지난달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핵전쟁 억제력 강화를 언급하면서 북한이 신포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3,000톤급 신형 잠수함의 진수 시기에 이목이 쏠려 있다.

이날 미국 핵ㆍ미사일 전문 웹사이트 암스컨트롤웡크(ACW)는 지난 1일, 4일, 14일 촬영된 위성사진들을 분석한 결과 미완성 상태였던 신포잠수함 훈련센터 지붕이 완공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군 동향 파악을 위한 미군의 감시 정찰도 강화하고 있다. 이날 항공기 추적 사이트 노콜사인(No callsign)에 따르면 미 공군 소속 E-8C 조인트스타즈 정찰기가 전날 오후 7시37분쯤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뒤 오후 9시부터 20일 새벽까지 우리나라 상공을 비행했다. 조인트스타즈는 고성능 영상레이더로 250㎞ 이상을 탐지하고 지상 표적 600여개를 동시에 추적할 수 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