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광수의 ‘백상예술대상’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SBS 제공

유재석이 이광수의 수상에 대해 폭로 발언을 한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제56회 백상예술대상’의 수상자인 유재석과 이광수가 ‘백상예술대상’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유재석과 이광수는 지난 5일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각각 ‘TV 예능상’과 영화부문 ‘남자 조연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누렸고, 이에 ‘런닝맨’ 멤버들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축하인사를 건넸다.

하지만 이 와중에 김종국은 예능인들도 인정할 만큼 독자적인 예능 캐릭터를 구축한 이광수의 수상에 의구심을 내비치며 “근데 이광수는 왜...”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상 받고 내려오자마자 유재석이 ‘축하하지만 논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는 폭로 발언을 했고, 급기야 “며칠간 휴대폰 사용을 자제하라”는 휴대폰 자제령까지 내렸다며 동생을 걱정하는 유재석의 따뜻한 마음을 추가 제보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결국 유재석은 “워낙 후보들이 쟁쟁했다”, “우리 이광수도 연기를 참 잘한다”라며 훈훈한 마무리를 이끌어냈다.

한편, 유재석과 이광수의 ‘백상예술대상’ 비하인드 스토리와 유재석의 ‘반전 조언’은 21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