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단계판매업소 매개 확산일로
노인요양원 90대여성도 감염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캡쳐

지난 15일부터 교회와 다단계판매업소 사무실에서 시작된 대전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이 기간 대전·충남·세종에서 모두 4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시는 20일 밤새 코로나19 확진자 9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요양보호사인 대전 65번 확진자가 근무하는 서구 노인요양원에서 90대 여성입소자(대전 73번 확진자)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입소자 61명과 요양보호사 26명, 시설 직원 등 모두 107명에 대한 검사 결과 73번 확진자를 제외하고 107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서구 괴정동 다단계판매업소 사무실에서 대전 60번 확진자를 접촉해 양성 판정을 받은 충남 계룡 3번 확진자를 매개로 한 3차 감염도 나왔다.

계룡 3번 확진자와 접촉한 서구 거주 60대 남성 2명(대전 74, 75번 확진자)과 동구 거주 60대 남성(대전 77번 확진자), 유성구 거주 70대 여성과 60대 남성(대전 78, 79번 확진자)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 76번 확진자인 동구 거주 40대 여성은 대전 62번 확진자와 대덕구 바른몸의원에서 같은 병실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19일 저녁에 확진자로 판명된 2명도 다단계판매 관련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71번 확진자는 중구 선화동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으로 61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72번 확진자는 서구 갈마동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으로 49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