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섭이 아이돌과 특별한 케미를 과시한다.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조명섭이 대세 아이돌과 특별한 케미를 뽐낸다.

2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09회에서 조명섭은 인생 처음으로 '쇼! 음악중심'에 출연한다. 오랜만에 또래 친구들이 가득한 방송에 출연하게 된 조명섭이 아이돌들과 함께 만들어내는 색다른 케미가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조명섭의 매니저 송성호 실장은 조명섭의 첫 '음악중심' 출연을 응원하기 위해 떡을 준비했다.

조명섭은 함께 출연하는 가수들 한 명, 한 명에게 떡을 돌리며 인사를 전했다고. 박지훈, 몬스타엑스, NCT127, 유빈 등 아이돌 가수들을 만난 조명섭은 "멋난다"라고 감탄하며 두 눈을 반짝였다는 후문이다.

특히 아이돌 특유의 인사법이 조명섭의 눈을 사로잡았다는 전언. 그 중에서도 마치 하나의 퍼포먼스처럼 멋진 인사를 보여주는 몬스타엑스에게 조명섭도 자신만의 인사를 건넸다고. 조명섭의 개성이 흠뻑 묻어나는 깜찍한 인사가 몬스타엑스를 충격에 빠뜨렸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이런 가운데 조명섭이 가장 반가워 한 인물은 '엔딩 요정'으로 유명한 가수 박지훈이었다.

박지훈과 1999년 생으로 동갑인 조명섭은 출근길부터 박지훈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며 설렘을 표현했다고. 드디어 성사된 만남에서 조명섭은 박지훈으로부터 엔딩 포즈 특강까지 들으며 '성덕'이 되었다고 한다.

이에 박지훈으로부터 직접 전수받은 조명섭의 엔딩 포즈를 확인할 수 있는 '전참시'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조명섭과 아이돌들의 색다른 또래 케미를 느낄 수 있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09회는 오늘(2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