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의 이강인이 19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 경기장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9-2020 프리메라리가(라리가) 2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 마드리드=로이터 연합뉴스

4개월 만에 밟은 그라운드드에서 13분 만에 퇴장당한 이강인(19ㆍ발렌시아)이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추가 징계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

스페인축구협회(RFEF)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거친 반칙으로 퇴장 당한 이강인에게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로써 이강인은 오는 22일 열리는 오사수나와의 30라운드 홈 경기에만 나서지 못하게 됐다.

이강인은 19일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2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팀이 0-2로 끌려가던 후반 31분 교체 선수로 출전했다. 지난 2월 22일 레알 소시에다드전 이후 4개월 만의 실전이었다. 하지만 후반 44분 상대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로부터 공을 빼앗으려고 뒤에서 거칠게 밀며 세 차례 발길질을 해 바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스페인 신문 마르카에 따르면 이날 주심은 경기 보고서에서 '이강인이 공을 빼앗을 가능성이 없는 상황에서 라모스를 찼다'고 지적하면서 '추가 징계를 줄 만하다'고 적었다. 마르카는 이를 바탕으로 이강인이 최대 한 달까지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지만 다행히 추가 징계는 피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