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경기 연천군 접경지역에 주한미군 대포병 탐지레이더가 배치돼 있다. 북한은 이날도 노동신문을 통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남측의 죗값”이라며 “복수의 불길이 활화산처럼 타오르고 있다”고 추가 도발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