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까지 나서서 공개 사퇴 압박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과 여권의 갈등이 점점 깊어지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가 윤 총장의 사퇴를 노골적으로 압박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에 대한 검찰의 위증교사 의혹 감찰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임계점을 향해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19일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윤 총장에 대해 “하루 이틀도 아니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각을 세운 지 얼마나 됐느냐”며 “갈등이 이렇게 일어나면 물러나는 것이 상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총장은 한 전 총리 사건의 진상조사와 배당 문제를 둘러싸고 추 장관과 충돌하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 지도부가 윤 총장의 거취 문제를 공개 제기한 것은 처음이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도 “장모 사건 등으로 조금 진중 하는가 했더니 이렇게 또 장관과 각을 세우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조만간 결판을 지어야 한다”고 윤 총장을 직격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이날 회의에서 “(윤 총장의) 사건 재배당은 감찰부 독립성을 훼손한 것”이라며 “감찰 무마 의도가 없다면 독립적인 감찰이 이뤄질 수 있도록 대검이 보장해야 한다”고 했다.

같은 당 김용민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감찰 사건을 법적 근거도 없는 비직제기구인 중앙지검 인권감독관에게 배당한 것은 지휘권을 남용한 대검의 감찰무마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법무부와 검찰의 충돌이 아니고, 대검이 법률을 위반하고 법무장관의 정당한 지시에 불복한 것이 핵심”이라며 “감찰무마에 대한 조사와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범여권에서도 윤 총장의 사퇴를 압박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장관이 감찰 방해 사실을 확인하고 제자리로 돌리라는 지시를 했다”며 “윤 총장은 시간을 끌며 억지를 부리겠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라고 주장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