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전경.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강남구 거주자가 확진 전 제주에서 패키지 관광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 서울시 강남구보건소로부터 지난 15∼18일 제주를 다녀간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검체 검사를 진행해 이날 확정 판정을 받았다.

도에 따르면 A씨는 15일 오후 2시50분쯤 진에어 항공편을 통해 입도했다. A씨는 18일 오전까지 3박4일간 머문 뒤 다시 진에어 항공편을 통해 서울로 돌아갔다.

A씨는 제주 여행 동안 패키지 관광에 합류해 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강남구보건소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지난 16일부터 몸살과 감기 기운을 느꼈다”고 진술했다. 도는 강남구보건소와 협업해 A씨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