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전 펀드 운용사인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 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환매가 중단된 대체투자 전문운용사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현장검사에 착수했다. 시장에서는 전체 환매중단 규모가 5,000억원까지 불어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면서 ‘제2의 라임사태’ 우려도 커지고 있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 자산운용검사국은 이날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옵티머스자산운용에 현장검사를 시작했다. 앞서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옵티머스 크리에이터 25ㆍ26호’ 등 펀드 만기를 하루 앞두고 17일 판매사인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에 만기연장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이에 따라 환매 중단된 펀드 규모는 NH투자증권 217억원, 한국투자증권 168억원으로 총 385억원이다.

각각 6개월 만기인 이들 펀드는 주로 공공기관과 거래한 기업의 매출채권을 투자 대상으로 한다고 소개하고 있다. 연 수익이 3% 안팎으로 낮은 편이지만 안정성이 높다고 알려지면서 투자자들의 자금을 끌어 모았다. 그러나 안전한 공공기관 매출채권 대신 부실 사모사채를 인수한 뒤 ‘펀드 돌려막기’로 자금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안내문을 통해 “운용사가 (회사측에) 제공한 명세서상의 자산과 다른 자산이 편입돼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자산내역을 점검하는 과정에서 이전에 운용사가 제공한 자료에 위ㆍ변조가 있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환매 중단 사유와 함께 자산 편입내역 위ㆍ변조 여부 등도 조사할 예정이다. 지난해 말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 이후 자산운용사 전수조사를 진행해 온 금감원은 옵티머스자산운용 자금 흐름에 이상이 있음을 인지하고 이 회사를 예의주시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선 남은 펀드의 환매 중단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있다. NH투자증권이 판매한 펀드 가운데 아직 만기가 도래하지 않은 펀드까지 합치면 4,407억원에 달한다. 한국투자증권에서 판매한 펀드도 120억원 가량 남은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소규모로 이 펀드를 취급한 다른 증권사 판매분까지 포함하면 비슷한 구조로 설계된 펀드의 남은 잔고는 5,0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