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지윤이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저격 의혹을 해명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볼빨간사춘기를 탈퇴한 뒤 발표한 신곡을 통해 안지영을 저격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우지윤이 이를 해명했다.

우지윤은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도도'는 2019년 작업해 그중 일부를 SNS에 게시했고 남은 일부가 메인으로 됐다. '섬' 역시 작년 여름 가이드 1절을 완성한 곡으로 지금과 인스트 외에 다른 부분이 전혀 없다”고 계속되고 있는 추측들에 선을 그었다.

앞서 우지윤은 지난 18일 새 활동명 낯선아이로 새 앨범 ‘O: circle’을 발매했다. 논란이 된 것은 인트로곡 ‘도도’와 수록곡 ‘섬’의 가사였다.

‘도도’에서 우지윤은 “끊임없이 원하고 욕심 이성 Side out 넌 날 밀어 버리곤 Set point 그대로 가로채 Tryna Gaslighting/ 악몽이라는 내가 마지막까지 내가 이기적이라 내가 이기적이라 내가 내일이 널 위해 온다며 자기합리화 꽃을 피워 걱정이야”라는 가사를 삽입했다.

‘섬’에서는 “너의 favorite 보물찾기 map에서 Blank 빈칸에 채우든지 말든지 신경 쓰지 않으니”라는 가사를 써서 저격 의혹을 키웠다. 안지영이 1인 체제의 볼빨간사춘기로 컴백한 뒤 내놓은 앨범의 첫 번째 트랙이 ‘빈칸을 채워주시오’인 가운데, 우지윤의 의미심장한 가사가 설득력을 더한 것이다.

해당 가사를 두고 각종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우지윤이 직접 해명에 나서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과연 이어지던 각종 의혹들이 잠재워질 수 있을 지 이목이 집중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