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전 총리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 진상조사 관련 
 인권감독관실 배당한 윤석열… 추미애 “편법과 무리 있었다” 지적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한명숙 전 총리의 과거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의 진상조사를 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충돌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두고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제가 윤석열이었으면 벌써 그만뒀다”며 날을 세웠다.

설 최고위원은 19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법무부 장관과 총장은 어떤 사안이든 의견을 같이하는 것이 상식인데 역대 어느 정부에서도 총장과 법무부 장관이 서로 견해가 달라 싸우는 듯한 이런 모습을 보인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윤 총장과 추 장관이 서로 다투는 모양으로 보인다는 건 지극히 안 좋은 사태이므로 조만간 결판을 져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에 관해 “이렇게 사사건건 장관 자리에서 지시하면 검찰이 일을 어떻게 하나”라며 “이럴 바에 추 장관이 총장을 하고 윤 총장이 장관을 하는 게 낫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 총장은 한 전 총리 사건의 진정을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 재배당했는데, 이를 추 장관이 지적하고 나섰다. 추 장관은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사건을 재배당 형식을 취해 인권감독관실로 내려 보내는 과정에서 상당히 편법과 무리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 전 총리 사건을 감찰부가 맡았어야 했다며 “감찰 사안을 마치 인권 문제인 것처럼 변질시켜서 인권감독관실로 이첩한 것은 옳지 않고 관행화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꼬집었다.

이에 관해 윤 총장은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