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이 판매 예정인 재고 면세 상품들. 신라면세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면세점들의 재고 면세 상품이 시중에 또다시 풀린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신라면세점은 자체 여행상품 중개 플랫폼인 ‘신라트립’을 통해 이르면 다음주부터 재고 면세품을 판매하기로 했다. 정부의 한시적인 면세 재고 상품의 국내 판매 허용에 따른 것이다.

신라면세점은 ‘프라다’ ‘발렌시아가’ ‘몽클레어’ 등의 수입 명품 브랜드와 ‘투미’ ‘토리버치’ ‘마이클 코어스’ 등의 매스티지 브랜드, ‘메종 마르지엘라’ ‘아미’ ‘마르니’ ‘오프화이트’와 같은 인기 컨템포러리 브랜드 등 총 40여개 브랜드의 가방과 선글라스를 포함한 패션잡화 등을 순차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신라면세점 측은 “판매가격은 백화점 정상 가격 대비 평균 30~50% 할인된 수준으로, 수입 통관 절차 등 세금이 포함된 원가에 물류비, 상품화 작업비, 카드수수료 등을 고려해 결정됐다”며 “외부 유통 채널과의 제휴가 아닌 신라면세점의 자체 플랫폼인 '신라트립'을 활용해 수수료를 낮추는 대신 할인율을 높였다”고 말했다.

롯데면세점도 ‘대한민국 동행 세일’이 시작하는 오는 26일부터 면세점 재고 상품을 오프라인 판매한다. 10여개의 해외 브랜드를 명품 등 고가 브랜드 매장이 없는 백화점∙아울렛 지점 3곳에서 우선 만나볼 수 있다. 신세계∙신라면세점과 마찬가지로 3대 명품으로 불리는 ‘샤넬’ ‘에르메스’ ‘루이비통’은 포함되지 않았다.

앞서 지난 3일 재고 면세품을 가장 먼저 풀었던 신세계면세점은 이번에도 신세계그룹이 운영하는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몰 ‘에스아이빌리지’를 통해 2차 판매에 나선다. 신세계면세점은 날짜도 못박았다. 오는 22~28일까지 7일간 신발류와 가방, 가죽 제품류 등으로 품목을 확대해 총 280여개를 판매할 예정이다. 백화점 정상가 대비 20~60% 할인 판매한다.

한편 관세청은 지난달 코로나 사태 이후 매출이 급감한 면세점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오는 10월 29일까지 재고 면세품 내수 통관 판매를 허용했다. 이번에 판매되는 제품은 6개월 이상 장기 재고 제품이다. 화장품이나 향수, 주류, 건강식품 등은 제외됐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