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옛 문화원 자리에 지원센터 개소
시 “시민주권 구현 앞당겨 질 것” 기대감
강원 춘천시 옥천동에 자리한 시청사. 춘천시는 다음달 마을자치지원센터를 열고 새로운 자치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춘천시 제공

춘천시가 재단법인 마을자치지원센터를 여는 등 새로운 주민자치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다음달 1일 오후 2시 옥천동 시청사 1층에서 (재)춘천시 마을자치지원센터 개소식을 갖는다.

옛 춘천문화원을 리모델링해 만든 마을자치지원센터는 지상 2층 규모로 전체 면적은 448㎡다. 주민자치와 마을공동체, 시민교육 지원을 핵심사업으로 한다. “앞으로 주민이 마을의 주인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돕는 중간지원조직 역할을 맡는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자치와 시민교육 등 프로그램들 통해 모임과 토론이 마을의 일상이 되고 마을의 주민 관계망이 촘촘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마을자치지원센터 개소로 시민주권 구현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춘천시는 앞서 지난달 마을자치지원센터 창립 이사회를 개최했다. 마을자치지원센터 임원을 선임하고 각종 제ㆍ규정을 만들어 기반을 다졌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