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왼쪽)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구광모 LG 대표. 현대차,LG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조만간 구광모 LG 대표와 만나 전기차 배터리 협업에 나선다. 정 부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배터리 관련 비즈니스 회동을 한 지 한 달여 만이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과 구 대표는 충북 청주에 있는 LG화학 오창공장에서 회동을 갖고 전기차 배터리 기술 현황 및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날짜는 22일이 유력하다. 오창공장은 LG화학의 핵심 생산기지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 달 14일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 등 현대차 그룹 임원진과 함께 충남 천안의 삼성SDI 배터리 사업장을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 등을 만나 ‘꿈의 배터리’라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 기술 현황을 논의했었다.

정 부회장의 이 같은 행보는 전기차 사업 확장을 향한 현대차 그룹의 청사진이 담긴 것으로 읽힌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LG화학, SK이노베이션에서 배터리를 각각 공급받고 있다. 또 미래차는 문재인 대통령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신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선언한 분야다. 정부의 신산업 육성 방침에 대한 재계의 화답으로도 해석된다. 정 부회장은 조만간 최태원 SK그룹 회장과도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정 부회장과 구 대표의 만남을 통해 현대차와 LG화학의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이 논의될 지도 주목된다.

업계에서는 지난 해 말부터 현대차와 LG화학이 수 조원을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함께 짓는다는 말이 나왔었다. 이번 회동에서 본격적인 협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현대차와 LG그룹은 이미 2010년에 배터리 관련 합작사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51%, LG화학이 49%를 출자해 설립된 ‘HL그린파워’가 LG화학에서 배터리 셀을 공급받아 팩을 만들어 현대모비스에 납품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와 LG화학은 전날인 18일에는 전기차와 배터리 분야 유망 스타트업 발굴 프로그램인 '전기차&배터리 챌린지(EV & Battery Challenge)'를 공동 진행한다고도 발표했다.

지난해 LG화학이 홀로 진행했던 프로그램을 양사가 올해 함께 진행키로 한 것이다. 두 업체는 친환경 전기차 분야 스타트업 발굴을 계기로 초기 단계부터 협력해 신규 기술 개발을 통한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