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전 보좌관 취임 초기 인터뷰 언급하며 책임 돌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백악관에서 열린 주지사들과의 원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북미관계 교착은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의 책임이라고 비난했다. 볼턴 전 보좌관이 선(先) 핵폐기ㆍ후(後) 보상을 골자로 한 ‘리비아 모델’을 언급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분통을 터뜨린 것을 이해할 만하다며 북한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미친 존 볼턴이 ‘디페이스 더 네이션’(Deface the Nationㆍ미 CBS ‘페이스 더 네이션’ 프로그램을 비꼬는 뜻)에 나가 북한을 위해 리비아 모델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을 때 (대북 외교는) 다 망했다”며 “나와 잘 지내고 있었던 김정은은 그의 미사일처럼 분통을 터뜨렸고 이는 당연한 일이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김정은)는 볼턴을 근처에 두고 싶어하지 않았다”며 “볼턴의 멍청하기 짝이 없는 모든 주장이 북한과 우리를 형편없이 후퇴시켰고 지금까지도 그렇다”고 맹비난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2018년 4월 폭스뉴스 및 CBS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연달아 출연해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리비아 모델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리비아 모델은 선 핵폐기, 후 보상ㆍ관계정상화를 원칙으로 한 비핵화 협상 모델로 무아마르 카다피 국가원수의 사망을 연상시켜 북한이 극도로 싫어하는 방식이다. 이를 볼턴 전 보좌관이 언급해 북한을 자극시켜 북미 협상을 어렵게 했다는 주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볼턴에게) 도대체 무슨 생각이었냐고 물어봤지만 그는 답이 없었고 그저 사과했다”며 “그게 (볼턴 전 보좌관 취임) 초기였다. 그때 해임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은 최근 회고록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맹비난한 볼턴 전 보좌관에 반격하는 데 방점이 찍혀 있다. 하지만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연일 강경행보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협상 교착의 책임을 볼턴 전 보좌관에게 돌리는 동시에 김 위원장을 두둔, 북한의 대미 무력시위를 차단하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볼턴 전 보좌관을 해임했을 때도 리비아 모델 문제를 언급하며 비난한 바 있다.

한편 볼턴 전 보좌관은 23일 출간 예정인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로켓맨’ 일화도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뉴욕타임스(NYT)가 이날 밝힌 회고록 발췌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동안 김 위원장에게 앨턴 존의 친필 사인이 담긴 ‘로켓맨’ CD를 전할 방법을 찾는 데 정신이 팔려 있었다. 볼턴은 “북한에 다녀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CD를 건넸냐’고 재차 물어봤다”며 “폼페이오가 북한 방문 중 실제로 김정은을 만나지 못했다는 사실을 (트럼프 대통령은) 모르는 듯 했다. 김정은에게 CD를 주는 일이 몇 달 간 (대통령의) 우선순위에 있었다”고 전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