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모 볼보차코리아 대표는 18일 경기 성남시 새마을로 분당 서현 서비스센터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서비스 투자 계획에 대해 말하고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자동차가 국내 시장에서 3년 간 1,500억원을 투자해 서비스 능력을 2배 가량 강화한다. 또 인기 차량에 대한 수급을 최대한 확보해 고객 대기기간도 줄인다는 방침이다.

이윤모 볼보차코리아 대표는 18일 경기 성남시 새마을로 분당 서현 서비스센터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5년 간 수입차 시장이 25% 커지는 동안 볼보차는 255% 성장하며 가장 빠르게 성장한 브랜드로 자리잡았다”며 “지난해 연간 판매 1만대를 돌파하며 지속가능한 비즈니스가 가능한 규모가 된 만큼 서비스 부문을 본격적으로 강화한다”고 밝혔다.

실제 볼보차코리아는 2014년 연간 3,000대도 채 팔지 못했다. 2015년에도 신차가 없어 4,238대 판매에 그쳤다. 하지만 2016년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C90’, 중대형 세단 ‘S90’ 등 신차 합류로 첫 5,000대 판매를 넘어섰다. 이후 매년 한대 이상의 신차를 투입해 2017년 6,604대, 2018년 8,524대, 2019년 1만570대의 성장을 기록했다. 올해도 5월까지 누적 판매가 5,414대에 달해 두 자릿수 성장이 전망된다.

볼보자동차 서비스 이미지.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차코리아는 신차 수요가 높아진 이후 서비스 망 확충에 주력해왔다. 실제 국내 누적 등록대수는 2014년 2만6,900대에서 현재 6만1,000대로 127% 증가했지만, 서비스 워크베이의 경우 55개에서 160개로 191% 늘었다. 볼보차코리아는 2023년까지 1,500억원을 들여 현재 27개인 서비스센터 개수를 52개로 늘리고 워크베이(차량 정비시설) 수도 312개 이상으로 늘린다.

이 대표는 “현재 고객이 예약하면 빠르면 당일, 늦어도 5일 내에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국내 수입차 브랜드 중 가장 신속하다”며 “지금보다 더 빠르고, 편리하고, 신뢰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차는 최근 유상 교체한 순정 부품에 대해선 횟수와 상관없이 보증하는 '평생 부품 보증'도 도입했다. 이는 차량 소유주 변동이 없다면, 횟수와 상관없이 지속적인 보증을 받을 수 있는 파격적인 제도다. 또 S90, XC90 등 90 클러스터에만 제공되던 수리 후 무료 탁송 서비스도 내년부터는 다른 모델로 확장할 예정이다. 내달 중으로 새로운 서비스예약 애플리케이션도 내놓는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서비스 전략 '서비스 바이 볼보'.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송경란 볼보차코리아 고객서비스 총괄 상무는 “고객이 차를 갖고 있는 것이 행복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 고민했고, 고객들에게 좋은 서비스 프로그램을 개발했다”며 “5년ㆍ10만㎞ 보증, 개인전담서비스(VPS) 등을 통해 고객 만족도 세계 3위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볼보차코리아는 올해 신차 인도 속도도 높인다. 그간 XC40, V60 크로스컨트리, S60 등 인기 차종은 계약 후 6개월에서 1년 이상의 대기기간이 소요됐다. 이에 따른 고객 이탈이 발생하고, 불만도 많이 제기됐다. 볼보차코리아는 본사와 협의해 대기 기간을 50% 이상 줄인다는 계획이다.

이 대표는 “계획한 서비스 계획에 맞춰 올해 15% 성장한 1만2,000대 판매를 목표로 한다”며 “어떤 브랜드보다 고객들이 산 이후에 만족도가 높은 브랜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